연합회, ‘포스트 코로나 대비 확대위원회’ 구성

224


한국연합회 행정위원회는 ‘포스트 코로나19 대비 확대위원회’를 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선교적 환경변화에 능동 대처하기 위한 교단 차원의 특별 위원회가 조직됐다.

한국연합회(회장 황춘광)는 지난 14일 본부교회에서 연 행정위원회에서 ‘포스트 코로나19 대비 확대위원회’(이하 확대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대응모색에 들어갔다.  

해당 위원회는 △영적 △선교 △행정 △재정 △미디어 등 5개 분과로 구성했으며, 연합회 행정위원들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와 관련 지난 18일 오전에는 연합회 회의실에서 ‘포스트 코로나19 대비 실무위원회’도 열렸다. 연합회 총무 신양희 목사를 위원장으로 한 이 위원회는 확대위원회의 실질적 업무 진행을 맡는다. 각 분야별 전략과 연구성과 등 활동 내역을 보고서 형식으로 정리해 오는 8월 연합회 행정위원회에 제출하는 게 임무다. 내용 중 행정위의 결의를 얻어야 하는 부분이 있으면 이때 심층 협의할 예정이다.

실무위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 활동 종료 시까지 적어도 주 1회 이상 모여 진행상황을 체크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선 선교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의견을 종합해 활동 방향을 설정한다. 특히 추후에도 코로나 사태와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을 십분 염두에 두고, 교단과 교회의 대응체계 및 관리를 위한 가이드라인 및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연합회 홍보부장 엄덕현 목사(실무위 서기)는 “코로나19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최근 들어 정부와 관계 당국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으로 전환하고, 교회들도 서서히 현장예배를 재개하는 등 상황이 변하고 있다. 이처럼 급변하는 사회적, 선교적 변화에 적극 대처하고, 한 발 앞선 대비책을 강구하기 위해 이 같은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엄 목사는 “코로나 사태 이후의 급변한 사회지형을 파악하고, 재림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알아보기 위해 각계 전문가를 초청한 세미나를 열 계획이다. 또한 목회자와 평신도를 망라한 재림교회 구성원들이 발제자로 참여하는 포럼을 개최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생각을 공유하는 자리를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 포스트 코로나19 대비 확대위원회  
* 영적분과
위원장: 이지춘(목회부장)
서기: 유경호(청소년부부장)
위원: 고인선, 구철남, 김병성, 김원상, 김일목, 박두한, 박재만, 안재순, 이상의, 임순섭, 임춘랑, 조명애

* 선교분과
위원장: 이병주(선교부장)
서기: 채영석(선교부부장)
위원: 김경호, 김광섭, 김상현, 김상현, 민경채, 박성욱, 백점곤, 이기호, 이재율, 정연택, 주만종, 최명섭, 한송식, 허창수

* 행정분과
위원장: 신양희(총무)
서기: 남수명(부총무)
위원: 강석우, 고충기, 권수일, 권영섭, 김남혁, 남상숙, 박달금, 박삼열, 박신국, 박정택, 윤덕수, 최병생

* 재정분과
위원장: 이신연(재무)
서기: 이승희(부재무)
위원: 강경수, 강신규, 기금운용본부장, 김병린, 김세철, 김종웅, 박상철, 신원식, 안용호, 윤세수, 조성례, 조상현

* 미디어분과
위원장: 엄덕현(미디어센터 원장)
서기: 이형진(SDA교육 사장)
위원: 강순기, 권경희, 김동우, 박대헌, 박흥수, 신현호, 엄길수, 이병천, 임동국, 임봉경, 임종민, 최명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