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덴요양병원, 저소득 이웃에 ‘집수리’ 봉사 선행

43

에덴희망나눔봉사회는 마을 저소득가정 노후주택을 무료로 수리해주며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에덴요양병원(원장 김남혁) 에덴희망나눔봉사회는 마을 저소득층 이웃을 대상으로 집수리 무료봉사를 펼쳐 지난달 30일 입주 기념식을 가졌다.

수년 전부터 지역주민을 위한 칼갈이, 발마사지, 독거노인 의료비 지원, 도수치료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쳐온 에덴희망나눔봉사회는 올해 초 원목 오규섭 목사의 제안으로 집수리 봉사를 시작했다.

대상 수혜 가구는 병원이 소재한 남양주시 수동면 내방리 이장을 통해 소개받았다. 1급 발암물질인 석면 슬레이트를 지붕으로 올린 주거지는 살짝만 기대도 쓰러질 듯 위태로운 12평 남짓한 노후가옥이었다. 바닥 보일러도 없이 연탄난로만으로 겨울을 나는 열악한 환경이었다.

 

3월 기초공사를 시작했으나 직원들이 틈틈이 시간을 내서 작업해야 했고, 심각한 폭염과 폭우로 10월 들어서야 본격적인 공사를 이어갈 수 있었다. 당초 계획보다 규모도 커지고 작업 분량이 많아져 규모를 확장했고, 예산도 초과해 여러 독지가의 후원을 보탰다. 

이 과정에서 오규섭 목사의 서울삼육고 동창들이 함께 팔을 걷고 봉사에 나섰다. 이들은 직접 목공을 배워 마루를 짜고, 전기 설비를 돕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오 목사는 “힘을 모아 준 동창과 병원 임직원, 소음으로 인한 불편을 감수하고 응원을 보내 준 주민들께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 많은 이웃에게 에덴희망나눔봉사회의 따뜻한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병원 관계자들은 “집수리 과정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때, 가장 적절한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경험했다”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