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락파하나학교를 도와주세요” 긴급 호소

263


스리랑카에서 락파하나학교를 운영하며, 교육선교 사역을 하는 박윤권 선교사가 긴급한 도움을 호소했다.
인도양의 작은 섬나라 스리랑카에서 락파하나학교를 운영하며, 교육선교 사역을 하고 있는 박윤권 선교사가 국내외 성도들에게 긴급한 도움을 호소했다.

박윤권 선교사는 최근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현지 학교가 처한 상황을 설명하며, 관심과 후원을 요청했다.

락파하나학교는 유치원부터 초등학교, 고등학교, 전문대학 과정을 가르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들어 학교 운영비와 직원 급여를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외 경제가 악화되며 후원금마저 급감했다.  

소식을 전해들은 성도들은 “박윤권 선교사의 간절한 기도에 하나님의 도우시는 손길이 함께 하실 것을 믿으며” 기도와 후원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인도반도의 동남쪽에 있는 섬나라인 스리랑카는 국민 대부분이 불교(70%)를 신봉하고 있으며, 힌두교(12%)와 이슬람교(9.7%) 인구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기독교인은 7.4%에 불과하며, 재림교인은 그나마도 극소수다. 아래는 박윤권 선교사가 전해온 글.  

■ 6월 은행 잔고 0 … 전기와 물도 끊길 판
안녕하십니까? 스리랑카 선교사 박윤권입니다. 스리랑카를 위해 기도해 주시고 후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큰 힘과 용기가 되었습니다. 저희 학교는 또 다른 큰 도전에 직면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학교 운영과 직원들의 월급을 위해 금식기도를 시작합니다.

5월까지는 정말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기적적으로 버텼는데, 6월은 은행 잔고가 완전 제로(0)입니다. 5월까지는 매달 학교 운영자금(12,000$) 중에서 관리비와 국민연금 3개월치(5000$) 연체 외에 직원 월급(5,500$)은 매달 지급하였습니다.

하지만 6월은 운영비는 당연히 연체가 되고, 직원들의 월급까지 지급이 힘들 것 같습니다. 현지 합회에 학교 운영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여러 번 요청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각각의 기관이 알아서 살아남는 방법 밖에 없다고 합니다.

현재는 학교 전기와 물도 3개월 연체라 끊길 위기입니다. 한국의 사정들이 어려워지면서 후원금도 현저하게 줄었습니다. 사면초가라는 말이 현재 저희 학교 사정을 가장 잘 표현하는 듯 합니다.

하지만 필리핀 선교지에서 앉은뱅이 소녀를 일으켜 세우셨던 그 하나님. 중국 단동에서 불가능해 보이던 침례식을 얼어붙은 압록강 물을 깨고 기적적으로 할 수 있도록 길을 여신 그 분.인도네시아 훈련원의 자금이 바닥나 모든 직원이 금식하며 기도했을 때 넘치도록 채우셨던 그 하나님. 파푸아섬에서 오병이어의 기적과 죽었던 아이를 살려주신 능력의 하나님. 그 동일한 하나님이 아직도 살아계심을 믿기에 조용히 무릎 꿇으려 합니다.

성도님들 같이 기도해 주시지 않으시겠습니까? 우리의 위기가 하나님의 기회임을 믿습니다. 하나님은 결코 실수 하지 않으시는 분임을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 스리랑카 락파하나학교 돕기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 103 633262 (예금주: 세계선교센터)

* 위의 계좌로 송금 후 김신섭 목사(☎ 010-3333-1717)에게 문자로 보내는 곳과 이름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