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사회복지법인 삼육재단에 감사장

39

사회복지법인 삼육재단이 교육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사회복지법인 삼육재단(이사장 황춘광)이 기부와 사회협력을 통해 교육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7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2019 기부 및 사회협력 우수기관’ 시상식에서 재단 측에 감사장을 전달했다.

사회복지법인 삼육재단은 동대문교육복지센터, 동대문종합사회복지관, 서울북부해바라기센터 등의 수탁사업을 통해 관내 돌봄과 지원이 필요한 아동 및 청소년들에 대한 복지사업을 꾸준히 진행해 온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기부, 사회협력, 미담사례 등 3가지 부문으로 나눠 표창 대상을 선정했다.

교육소외학생 대상 조식지원사업을 펼친 사회복지법인 열매나눔재단과 저소득학생에게 장학금을 지원한 마포구치과의사회, 발달장애학생의 무상검사를 지원한 이화여대 아동발달센터, 1999년부터 20년간 모교에 장학금 기탁한 박 모 씨 등 12개 팀이 사회복지법인 삼육재단과 함께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수여식은 기부나 사회협력을 통해 올 한 해 동안 서울교육 발전에 기여한 단체와 인물에 고마움을 전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했다. 기부·사회협력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하기 위한 취지도 함께 담았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행사를 통해 좋은 사례가 널리 알려져 교육 관련 기부가 확대되고 우리 사회의 기부문화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회복지법인 삼육재단은 아동복지 등 다양한 사회복지사업을 기독교 정신에 따라 수행함으로써 각종 사회복지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