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현 교수,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회장에

154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신임 회장에 선출된 서경현 교수.
삼육대 상담심리학과 서경현 교수가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신임 회장에 선출됐다.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2년.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는 우리 사회의 문제를 심리학적으로 분석하고 해결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1991년 한국심리학회 15개의 산하 학회 중 7번째로 출범했다. 12월 기준 876명의 학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서 교수는 “사회문제를 연구하는 심리학자들과 문화심리학자들이 연구성과를 서로 나누며 활발히 교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20여 년 전 ‘데이트 폭력’을 우리나라에서 처음 사회적 문제로 이슈화했으며, 중독 문제를 오랫동안 연구하고 중재해 온 학자다.

한국건강심리학회장, 한국중독상담학회장, 한국심리학회 자격제도위원장, 서울시동북4구대학교 산학협력단장포럼 회장, 한국연구재단 전문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대한스트레스학회 부회장, 서울시립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편, 삼육대가 위탁 운영하고, 서경현 교수가 운영위원장으로 수고하는 서울시립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창동아이윌센터)가 최근 서울 동북권 지역 청소년 41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및 게임중독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청소년의 스마트폰 과의존 정도가 심각해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같은 조사에서 스마트폰 과의존 잠재적위험군은 21.7%, 고위험군은 3.5%로 집계됐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잠재적위험군 33.7%, 고위험군 7.5%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잠재적위험군은 12%포인트, 고위험군은 4%포인트 각각 증가했다. 남녀 비율로 살펴보면, 남학생은 고위험군이 2.4%에서 4.3%로, 여학생은 4.4%에서 10.9%로 2배 이상의 증가 추세를 보였다.


서경현 교수,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회장에

스마트폰 과의존은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조절력이 약해져 대인관계 갈등이나 건강, 일상생활에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하는 잠재적위험군과 스마트폰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해 대인관계, 건강, 일상생활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 고위험군으로 분류된다. 또한 게임중독을 벗어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신체활동이 56.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상담치료(17.8%), 조절앱(12.0%) 순이었다.

디지털 시대에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교육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사이버폭력예방(30.9%) 교육이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다. 다음으로 온라인 콘텐츠(20.5%), 미디어 리터러시(20.0%) 교육 순이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규정한 게임중독 질병코드의 국내 도입을 놓고 사회적 논의가 활발한 가운데, 이번 실태조사에서는 이에 대한 청소년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한 문항도 포함됐다. 게임중독의 질병분류에 대해 알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중학생 24.5%, 고등학생 31.8%, 대학생 60.0%가 알고 있다고 답하는 등 학령이 낮을수록 인지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경현 창동아이윌센터 운영위원장(삼육대 상담심리학과 교수)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상담 및 교육현장에서 발생하는 고민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 함께 머리를 맞대어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2010년 개관한 창동아이윌센터는 노원구, 도봉구, 중랑구 지역 아동·청소년의 스마트폰(인터넷) 과의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모험상담(신체활동), 매체를 활용한 예방교육, 찾아가는 상담 등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