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식품, 산불 이재민돕기 삼육두유 5만 개 후원

239

삼육식품이 산불 피해지역 주민을 위해 삼육두유 5만 개를 아드라코리아에 전달했다.
삼육식품(사장 전광진)이 경북 울진군 산불 피해지역 이재민을 돕기 위해 삼육두유 5만 개(시가 약 2400만 원 상당)를 후원했다.

삼육식품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북 울진군의 산불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지난 7일 아드라코리아(사무총장 김익현)에 전달했다.

전광진 사장은 “갑작스러운 화재로 인해 하루아침에 소중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의 마음을 다 헤아릴 수는 없다. 고통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용기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울진 산불피해 현장을 찾은 김익현 사무총장은 “삼육식품의 기부 동참으로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힘을 전할 수 있어 감사하다. 힘겹고 버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을, 또한 앞일이 한없이 막막하게 느껴질 이재민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 삼육식품의 협력과 더불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드라코리아는 삼육식품의 기부물품을 울진군청과 협력해 산불피해 주민들에게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삼육식품은 앞서 지난 2020년에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었던 대구.경북지역 주민의 일상 회복을 위해서도 삼육두유 450박스(약 800만 원 상당)를 아드라코리아에 기부한 적이 있다. 이 외 ‘사랑의 김장나눔 지원사업’ 등 아드라코리아가 펼치는 다양한 사업에 적극적으로 기부와 후원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아드라코리아는 이번 산불 피해지역 이재민을 긴급 구호물품 지원과 복구 지원 등 투트랙으로 나눠 돕는다. 주택 전소 등으로 정부가 마련한 임시보호소에서 지내거나 방한용품이 필요한 세대에는 이불, 의류, 생수, 세면도구, 코로나 진단키트 등을 담은 구호물품을 제공할 방침이며, 주택 및 산림 등 복구가 필요한 현장에는 자원봉사자를 모집해 인력을 지원할 예정이다.


삼육식품, 산불 이재민돕기 삼육두유 5만 개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