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 AI 기반 영상판독 시스템 도입

87

삼육서울병원은 인공지능으로 뇌신경계 질환을 조기 진단할 수 있는 AI 기반 영상판독 보조 시스템을 도입했다.
삼육서울병원(병원장 양거승)은 인공지능(AI) 기반 영상판독 보조 시스템을 도입해 12월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이번에 도입한 솔루션은 ㈜휴런(대표 신동훈)에서 개발한 시스템. 뇌 MRI 영상을 인공지능 기술로 분석해 ‘파킨슨병, 치매, 뇌졸중’과 같은 뇌신경계 질환에 대해 진단 핵심 정보를 AI 기술을 통해 질병이 의심되는 부위를 자동으로 찾아주는 영상판독 보조 시스템이다.

세계 최초 파킨슨증 진단 보조 AI 소프트웨어 ‘Heuron IPD’와 ‘Heuron NI’는 기존 MRI에서는 보이지 않던 Nigrosome1 영역을 특화된 HIP(휴런의 이미지 전처리 기술)을 적용해 가시화했으며, MR 영상을 AI 알고리즘을 통해 자동분석하고 파킨슨병 여부를 출력해 의료진의 진단결정에 활용될 수 있다.

인공지능(AI) 시스템은 각종 질환이 의심되는 영상을 선별해 영상의학과 전문의에게 전달해 빠른 판독과 정량 분석으로 질환을 조기 진단할 수 있어 진단의 효율성과 정확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병원 측은 “인간의 뇌는 완전한 발달이 이뤄지는 25세 전후부터 위축이 시작해 75세에는 평균 15% 정도 작아진다고 알려져 있다”고 설명하고 “이 시스템은 환자의 나이를 감안해 뇌 위축 여부를 알려주기 때문에 노화에 따른 자연스러운 뇌 위축과 질환으로 인한 뇌 위축을 구분하기 어려운 초기 단계의 진단에 특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비조영 CT영상으로 뇌출혈 여부 및 대뇌혈관 폐색에 취약한 뇌 영역들의 손상 여부와 구획화된 뇌경색 중증도 영상을 제공해 골든타임 내 처치가 필요한 급성 뇌졸증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거승 병원장은 “이번 인공지능(AI) 기반 영상판독 시스템 도입으로 스마트한 의료서비스와 혁신적인 맞춤형 진료를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준 높은 장비와 세심한 진료로, 환자분이 우수한 의료 환경에서 치료를 받으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육서울병원은 올해도 전안부 빛간섭단층촬영기, 수술현미경 등 첨단 의료장비 구입에 36억 원 이상의 자금을 투자했으며, 노후한 고압증기멸균기와 앤디야그레이져 등을 최신 기종으로 전면 교체하는 등 진단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에 힘을 쏟았다. 특히 급성기 뇌졸중 환자를 집중치료하고 관찰하는 뇌졸중 집중치료실 운영을 시작해 골든타임 내에 뇌졸중 환자를 적절하게 치료해 생존과 회복 향상을 위한 신속하고 효과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