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 ‘마취 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139

삼육서울병원이 전국 종합병원 이상 387곳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제2차 마취 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삼육서울병원(병원장 양거승)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제2차 마취 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평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21년 1월부터 3개월간 전국 종합병원 이상 387곳의 의료기관에서 마취를 받은 환자(건강보험, 의료급여)를 대상으로 시행했다.

평가내용은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1인당 월평균 마취시간 ▲회복실 운영 여부 ▲마취통증의학과 특수 장비 보유 종류 수 ▲마취 약물 관련 관리 활동 여부 ▲마취 전 환자평가 실시율 ▲회복실에서의 오심·구토와 통증점수 측정 비율 ▲마취 중·후 정상 체온(35.5C 이상) 유지 환자 비율 등 7개 평가지표이다.

삼육서울병원은 2차 마취 적정성평가에서 종합점수 99점을 획득, 전체평균 87.4점을 훨씬 상회한 성적으로 최우수등급인 1등급을 기록했다.

양거승 병원장은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펼치고 있음을 입증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앞으로도 철저한 관리를 통해 환자가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병원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마취 영역의 환자 안전관리 기반을 마련하고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2018년부터 마취 적정성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

■ 중대재해 예방 위한 ‘안전보건 경영 선포’
삼육서울병원은 지난 9일 원내 류제한박사기념강당에서 ‘안전보건 경영방침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안전보건 경영방침을 대·내외에 선포하고 병원 내 안전인식을 제고하여 안전문화를 정착시켜 안전한 병원 만들기 실현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선포된 병원의 ‘안전보건 경영방침’은 환자와 직원의 안전보건을 최우선 경영 가치로,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안전보건경영체계 구축 ▲체계적인 안전보건 교육 훈련 실시 ▲유해 위험요인 사전 발굴 및 제거 ▲협력사와 자유로운 의사소통으로 재해 예방 ▲투명한 안전보건 경영 실현 등 가장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병원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삼육서울병원은 안전보건 경영을 위해 지난 3월 재해예방팀(팀장 유병찬)을 신설해 재해 예방을 위한 위험요인 점검 및 개선, 안전문화 확산을 펼치고 있다.

■ 제1기 환자경험관리 리더 발대
삼육서울병원 고객경험관리과(과장 최윤희)는 지난 3일 류제한박사기념강당에서 ‘환자경험관리 리더 발대식’을 개최하고, 30명의 직종별 환자경험관리 리더를 임명했다. 리더 그룹을 통해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환자경험활동을 실천하고, 환자경험중심 문화에 대한 전 직원의 관심과 협력을 만들어가기 위해서다.

리더 그룹은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모니터링 및 평가를 통해 고객 접점 서비스 수준을 제고하고 고객이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 측면에서 부족한 점들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