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개소

75

삼육서울병원은 ‘뇌졸중 집중치료실’(Stroke Unit)을 개소했다.
삼육서울병원이 ‘뇌졸중 집중치료실’(Stroke Unit)을 문 열고 환자 진료를 시작했다.

지난 7일 열린 개소식에는 양거승 병원장 등 주요 부서장들이 참석했다.

새롭게 오픈한 뇌졸중 집중치료실은 신경과 병동 내 마련된 4인실로 신경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 등 뇌졸중 관련 전문 의료진의 협진체제를 통해 5명의 전문 간호사가 24시간 상주하며 환자를 집중케어하게 된다.

뇌졸중 집중치료실은 뇌경색 환자의 상태가 수시로 변해 집중 관찰을 필요로 하거나, 혈전용해제 치료 등 특별한 치료를 받아야하는 환자들을 위해 표준화된 지침을 마련했다. 또 뇌졸중 초기에 집중적인 치료가 이뤄지도록 시스템을 정비하여 환자의 치료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경과 곽재규 과장은 “급성기 동안 증상의 변화가 많은 뇌졸중 환자의 집중적인 모니터링과 체계적인 검사, 진단 치료로 환자가 빠르게 호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거승 병원장은 “국가적으로 관심이 필요한 급성 뇌졸중에 가장 적절하게 대응을 할 수 있는 최적의 운영 체계로, 환자의 사망률을 낮추고, 후유증을 감소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뇌졸중 집중치료실을 더욱 확대하고,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뇌졸중은 신체장애와 사망을 초래하는 주요 질환으로, 우리나라 사망 원인 4위로 위험도가 높은 질환이다. 주요 증상은 편측 마비, 언어장애, 감각장애, 시각장애,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이 있다.


삼육서울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