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 내시경센터 리모델링 확장

62

삼육서울병원 내시경센터가 리모델링을 마치고, 확장 오픈했다.
삼육서울병원(병원장 양거승)은 지난 6일 내시경센터 리모델링 확장공사를 마치고 진료를 시작했다.

리모델링 감사예배에는 양거승 병원장과 행정부원장, 재정부원장, 내시경센터장, 소화기내과장 등 많은 부서장들이 참석해 내시경센터 확장 오픈을 축하했다.

삼육서울병원 내시경센터는 김동휘 센터장을 비롯해 풍부한 경험과 실력을 갖춘 전문 의료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소화기질환 관련 진료과들의 유기적인 협진시스템을 통해 전문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리모델링 확장 공사는 환자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검사실과 회복실 및 대기실, 판독실을 증설하고 세척 및 소독 공간을 확장하여 보다 쾌적한 검사 공간으로 조성했다.

김동휘 내시경센터장은 “내시경센터 리모델링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진료환경이 조성되었다”며 “정확한 검사와 결과로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양거승 병원장은 “리모델링을 위해 수고해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철저한 감염관리와 의료서비스로 우수한 내시경실 환경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지역 주민 건강을 책임지는 의료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육서울병원 내시경센터는 연간 5만3000건에 달하는 내시경 검사와 시술을 시행해 조기암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하도록 진료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 연속 우수내시경실 인증을 받아오고 있다.

삼육서울병원은 내시경센터 외에도 365일 24시간 운영하는 심혈관센터, 연간 3천례 시술을 달성한 투석혈관센터 등 11개의 특성화 전문센터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