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 개원 114주년 기념식 개최

42


삼육서울병원은 개원 114주년을 맞아 장기근속자 52명을 표창했다.
삼육서울병원(병원장 양거승)이 개원 114주년을 맞았다.

삼육서울병원은 지난 21일 원내 류제한박사기념강당에서 모든 직원이 자리를 같이한 가운데 의료선교 114주년 기념식을 열고, 에벤에셀의 하나님께 감사의 제단을 쌓았다.

삼육서울병원은 1908년 조지 러셀(한국명 노설) 박사가 순안의 한 초가집을 20달러에 구입해 의료봉사를 펼치면서 역사를 시작했다. 그는 4년 동안 조선에 머물며 2만 명의 환자를 치료했다.

기념식은 ▲병원가 제창 ▲성경봉독 ▲장기근속자 표창 ▲병원장 기념사 ▲前의무원장 축사 ▲축복기도 순으로 진행됐다.

양거승 병원장은 “우리 병원을 거쳐 간 모든 선배님의 노력과 헌신 그리고 사랑이 없었다면 지금의 삼육서울병원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병원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정호순 전 의무원장은 “한국의 의료선교 사업이 이렇게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묵묵히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준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면서 “늘 우리와 함께 계시고 우리를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믿고, 자부심을 가지고 ‘가장 일하고 싶은 병원, 가장 치료받고 싶은 병원’으로 만들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념식에서 장기근속자 52명(▲30년 10명 ▲20년 14명 ▲10년 28명)에게 근속표창이 수여되었고, 특별히 근속표창 직원들에게는 병원에서 유급휴가와 함께 여행비용을 부상으로 수여했다. 30년 근속에는 경영관리실 정성진 실장 외 9명, 20년 근속에는 정형외과 심재천 주임과장 외 13명, 10년 근속에는 마취통증의학과 백승권 과장 외 27명이 받았다.


삼육서울병원 개원 114주년 기념식 개최

한편, 삼육서울병원은 개원 114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0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대한적십자사 동부혈액원과 함께 ‘사랑의 헌혈 릴레이 행사’를 열고 생명나눔을 실천했다. 생활의학연구소 앞 이동헌혈버스에서 실시한 헌혈에는 양거승 병원장을 비롯한 98명의 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헌혈이 급감하며 보유 혈액이 부족하고,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더욱 뜻이 깊었다. 그 중 12명의 지정헌혈은 병원 내 환자들의 수혈을 돕는데 사용될 예정이어서 훈훈함을 더했다. 삼육서울병원은 2008년 의료선교 100주년부터 지속적으로 ‘사랑의 헌혈 릴레이’ 캠페인을 개최하고 있다.

헌혈은 생명을 나누는 아름다운 기부일 뿐 아니라, 자신의 건강도 함께 점검할 수 있는 기회. 한번의 헌혈로 혈액검사 B형 간염(HBC), C형 간염(HCV), B형 간염 유전자, C형 간염 유전자, 매독항체(STS), 알라닌분해효소(ALT), 총 단백 수치 등을 무상 검사할 수 있다.

삼육서울병원은 ‘가장 일하고 싶은 병원, 가장 치료받고 싶은 병원’이라는 비전으로 국내 의료계 패러다임 전환의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