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수시1차 14.7:1 평균경쟁률 기록

52

삼육보건대는 지난 13일 마감한 2021학년도 수시1차 입시에서 14.7:1의 평균경쟁률을 기록했다.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지난 13일 마감한 2021학년도 수시1차 입시에서 모집인원 200명에 2938명이 지원해 14.7: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간호학과는 30명 모집에 751명이 지원해 25.0:1, 치위생과는 32명 모집에 410명이 지원해 12.8:1, 뷰티융합과 의료미용전공은 30명 모집에 211명이 지원해 7.0:1, 뷰티융합과 뷰티헤어전공은 31명 모집에 378명이 지원해 12.2:1, 노인복지과는 19명 모집에 217명이 지원해 11.4:1, 아동보육과는 29명 모집에 299명이 지원해 10.3:1, 의료정보과는 29명 모집에 672명이 지원해 23.2: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형별 높은 경쟁률은 특성화고 특별전형에서는 간호학과가 62.0: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일반전형에서는 의료정보과가 46.8:1, 간호학과는 35.7:1을 나타냈다. 또한 간호학과 대졸자전형은 31.4:1, 치위생과 대졸자전형은 13.0:1을 기록해 여전히 전문대학 보건계열의 U턴 입학현상이 두드러졌다.

최근 3년 동안의 삼육보건대 수시1차 경쟁률은 2019학년도 130명 모집에 2167명으로 16.7:1, 2020학년도 192명 모집에 2897명으로 15.1:1, 2021학년도 200명 모집에 2938명으로 14.7:1이었다.

교무입학처장 김예진 교수는 “입학자원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시점에서 해마다 경쟁률이 줄어드는 것은 현실이다. 그러나 모집인원을 늘리면서 지원인원은 증가했다. 혁신지원사업 연차평가 A등급에 선정과 우리 대학만의 독특한 보건계열 특성화 교육이 지난해보다 많은 학생들이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모집자의 면접은 오는 23일(금) 오전 9시30분부터 실시하며, 합격자는 11월 10일(화) 발표할 예정이다.


삼육보건대, 수시1차 14.7:1 평균경쟁률 기록

■ 진로 및 취·창업 지원 위한 열기를 이어가다
삼육보건대는 2학기 온라인 비교과 프로그램을 계획해 코로나19 이전처럼 학생들의 역량을 끌어올리는데 힘쓰고 있다. 애니어그램 검사를 활용한 ‘소통하면 풍요롭다 가는 길’(소풍가는 길)이라는 제목으로 진로캠프 특강시리즈를 기획한 것. 우수 강사를 섭외해 교내 스튜디오에서 촬영 후 LMS에 업로드하여 학생들이 수강하도록 진행한다.

또한 진로캠프를 시작으로 내부 강사를 활용한 ‘잘 쓴 자기소개서 열 스펙 안 부럽다’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특강, ‘우리는 어떻게 대화하는가’라는 제목으로 사티어 검사를 활용한 의사소통방법 등 다양한 온라인 강좌를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2학기 후반에는 AI 채용에 대비한 ‘AI 취업준비 어디까지 알고 있니?’라는 제목으로 AI 자소서 및 면접에 대한 취업특강을 비롯해 퍼스널컬러를 완벽하게 활용해 이미지 변신하기 등 시대에 흐름에 맞춘 다양한 특강을 준비 중이다.

이 밖에도 2학기 전체를 온라인(LMS) ZOOM을 활용해 매주 릴레이 특강을 계획하고 있으며, 비대면 경진대회 및 온라인 MOS 특강을 계획하고 있다. 모든 비교과 프로그램을 ACE 경력마일리지와 연계해 학생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2학기 종강일에 온라인 취업성과 발표회를 통해 학생들과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한편, 이준혁 대학일자리본부장은 “ACE 진심 인재를 양성 및 6대 핵심역량 강화를 위해 핵심역량별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학생들이 교과 및 비교과 프로그램 과정을 병행하면서 스스로 부족한 역량을 개발하고 보완하는 기회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육보건대는 콘텐츠 제작을 위한 ACE Creator Studio를 구축해 온라인 강의를 돕기 위한 최적의 교육환경을 구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