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교직원 잇달아 각종 표창 및 수상

165

삼육보건대 학생상담센터 김보연 선생을 비롯한 교직원들이 대외 기관으로부터 각종 표창을 수상했다.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 직원들이 대외 기관으로부터 잇달아 각종 표창 및 수상을 거뒀다.

학생상담센터에서 근무하는 김보연 선생은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대학 성희롱·성폭력 근절지원 중앙센터가 주관한 ‘2021년 양성평등한 캠퍼스 조성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금상을 받았다.

학내 성희롱·성폭력 근절과 양성 평등한 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상담·행사·제도 운영 등의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하려는 목적으로 2020년과 2021년 이태 동안 전국 각 대학에서 추진한 사례 및 고충상담원 수기를 공모해 시상한 행사였다.

김보연 선생은 ▲하이(Hi) 젠더 프로그램(재학생의 젠더감수성 확인과 올바른 이해) ▲하이(High) 젠더(보건의료인으로서의 젠더감수성 고취 및 인권 문제 시각 확장) ▲양성평등 학생 리더 과정(젠더리더십을 갖춘 학생 리더의 교내 모니터링 활동을 통한 교내 각종 폭력 사건 사전 방지) ▲확인했SHU?! 프로그램(디지털 성범죄 불법촬영 사건 예방) 등을 다룬 <‘하이(Hi)젠더, 하이(High)젠더’ / ‘확인했SHU?!’>라는 주제의 양성평등 캠퍼스 만들기 프로그램 사례를 제출했다.

김보연 선생은 평소 학생상담센터를 통해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재학생의 자발적 참여와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삼육보건대학교 영문명 약자인 ‘SHU’를 활용해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유머스럽고 친근감 있게 구성해 학생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 대학 일자리본부 권웅진 주임, 교육부장관 표창
대학 일자리본부에서 근무하는 권웅진 주임은 교육부로부터 ‘진로탐색활동 협력 분야’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4년 넘게 이어온 학생의 진로지원체계 및 학과 진로 로드맵 개발 그리고 프로그램 운영 업무에 관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그는 ▲진로교육 활성화 및 체계적 진로지원체계 구축 기여 ▲진로고민 DOWN 취UP을 위한 원스톱 통합지원시스템 설계 기여 ▲자기 및 진로탐색 프로그램 운영 ▲코로나 극복을 위한 비대면 진로탐색 활동 지원 ▲사회적 기업과 연계한 지역사회 청소년 멘토링 지원 등의 사업을 주관했다.

권 주임은 앞서 지난해에도 ‘대학일자리본부, 취업통계조사 부문’에서 한국교육개발원장 표창을 받은 바 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산학취업처에서, 2020년부터 현재까지 대학일자리본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밖에 학생성공처의 윤현숙 팀장이 ‘폭력예방교육 우수기관’(개인) 부문에서 여성가족부장관 표창을 받았으며, 평생교육원 및 사이버지식교유원의 김주선 부원장은 ‘한국대학신문 대학직원대상 우수대상’을 수상하는 등 삼육보건대 교직원들은 자기 분야에서 맡은 바 소임을 충실히 함으로써 대외적으로 공적을 인정받고 있다.


삼육보건대 교직원 잇달아 각종 표창 및 수상

삼육보건대 교직원 잇달아 각종 표창 및 수상

삼육보건대 교직원 잇달아 각종 표창 및 수상

■ SHU바이처 진심인재양성 개인 및 단체 표창
삼육보건대는 지난 12월 17일 교내 대회의실(최만규홀)에서 SHU바이처 진심인재양성 활동에 대한 ‘SHU바이처 진심인재양성’ 표창식을 개최했다. SHU Story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이 행사는 지난 1년간 모범적인 사회봉사활동을 펼친 학생들을 발굴 격려하고, 봉사역량 확대 및 지속적인 봉사실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했다.

‘SHU바이처 개인 부문’은 지원자 중 13명의 학생이 수상했으며, 단체는 4팀이 선정됐다.

총장상을 받은 한시연(간호학과) 학생은 “다양한 봉사활동 실천으로 지역사회에 관심을 갖고, 사회적 책임을 분담하는 호혜적 정신을 배우게 됐다. 지역사회발전과 타인을 배려하는 활동 속에 더불어 사는 공동체 의식을 느끼고, 보람된 삶의 방향성을 찾았다. 누군가의 필요를 채우고 위로하는 사람이 되도록 계속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상을 수상한 백서아(간호학과) 학생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대부분의 일상생활이 중단됐을 무렵, 의료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된 마을을 찾아 주민들의 건강관리를 지원하고, <청년일보> 기자단으로 활동했다. 그는 “봉사활동을 하며 다양한 연령대를 만났고, 그 속에서 대처 능력과 피드백을 통해 더 나은 간호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배려하는 법을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img5# 삼육보건대 교직원 잇달아 각종 표창 및 수상

■ ‘진심나눔 10만원 프로젝트’ 결과보고회 및 시상식
삼육보건대는 지난달 3일 ‘진심나눔 10만원 프로젝트’ 결과보고회 및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ACE 리더십이란 이름으로 조를 나눠 각 조별로 이웃, 동기, 지역사회 등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돌아보며, 4주 동안 각 주차 별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지 계획하고 협력해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는 프로젝트. 지난해 9월 10일 리더 교육을 시작으로, 기간을 정해 조별 활동을 진행했다. 총 43개의 조가 참가했으며, 결과보고서를 평가해 우수 리더십 활동을 펼친 조를 표창했다.

학교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활동이 증가한 상황 속 주변을 돌아보며, 따뜻한 위로를 전달하고 타인을 돕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리더 교육을 진행했다. 조원과의 협력과 진심의 마음으로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며, 그 과정 속 배려와 공동체 능력 향상을 배우는 인성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초점을 맞췄다.

학생들은 각 주 차별 회의를 통해 봉사 대상자 선정, 조원 역할 분담, 필요 물품 논의, 피드백 등의 과정을 진행했다. 또한 지역사회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능동적 참여를 통한 문제 해결 방법을 고민하고, 나눔의 행복과 배려를 배우는 기회를 가졌다.

참가자 서주현(아동보육과) 학생과 이수민(간호학과) 학생은 “누군가에게 행복을 나누는 의미에 대해 알 수 있었다. 따뜻한 마음이 오고 가면 기쁨이 얼마나 더 커질 수 있는지 깨달았다. 좋은 마음을 나누는 일이 잠깐의 프로젝트로 끝나지 않고, 내 삶의 프로젝트로 두고 살아도 좋겠다는 생각을 가졌다”고 입을 모았다. 이장빈 학생은 “따뜻한 말 몇 마디와 작은 선물로 사람을 감동시킬 수 있다는 것을 새삼 배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