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2021 수시모집 경쟁률 ‘11.59 대 1’

101


삼육대는 2021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 마감 결과 11.59 대 1의 전체 경쟁률을 기록했다.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지난달 28일 2021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883명 모집에 1만234명이 지원해 11.59 대 1의 전체 경쟁률을 기록했다.

정원 내 전형에서는 교과적성우수자전형이 232명 모집에 5000명이 지원해 21.55 대 1,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이 173명 모집에 1666명이 지원해 9.63 대 1, 학생부교과우수자전형이 161명 모집에 1400명이 지원해 8.70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모집단위별로는 교과적성우수자전형의 간호학과가 76.33 대 1로 전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뒤 이어 같은 전형의 물리치료학과가 59.80 대 1, 실기우수자전형의 아트앤디자인학과가 47.48 대 1을 기록했다.

정원 외 전형은 농어촌 7.43 대 1, 특성화고교 18.80 대 1, 기회균형 9.38 대 1, 특수교육대상자 2.50 대 1, 서해5도 0.33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삼육대는 수시모집 지원자를 대상으로 적성고사와 실기고사, 면접고사를 진행한다. 수험생들은 삼육대 입학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일정과 시험장소 등을 정확하게 확인하고 지정일, 지정시간에 입실하여 응시해야 한다.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일은 수능최저 미적용은 11월 23일, 수능최저 적용은 12월 24일이다.

■ 삼육대 일본어학과, 日 정부 초청 국비유학생 배출
삼육대 일본어학과 박예나, 이기중 학생이 ‘한일 공동 고등교육 유학생 교류사업’(구 일본어·일본문화 연수생)의 학부 1년 과정 장학생으로 선발됐다. 한국과 일본 정부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 사업은 유학생 교류를 통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선도하고, 양국 간 가교 역할을 할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각 대학에서 학생을 추천받아 서류심사, 필기시험, 면접 등 선발 과정을 거쳐 25명의 최종 합격자를 선정한다.

박예나 이기중 학생은 일본어능력시험 JPT, JLPT에서 높은 성적을 거둔 재원으로, 이번 선발 과정에서도 필기시험과 면접을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했다. 두 학생은 1년간 각각 일본 명문 게이오기주쿠대와 오사카대에서 수학하며, 일본 정부로부터 수업료, 생활비, 왕복항공료, 의료보험료, 정착금 등을 지원 받는다.

두 학생은 “합격까지 많은 도움을 주신 지도교수님께 감사드린다”며 “이 기회를 통해 한일 양국 교류의 가교 역할을 하는 인재로 성장하고 싶다. 소중한 유학생활을 마지막까지 뜻깊게 보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육대 일본어학과는 우수한 교육역랑과 체계적인 학생 맞춤형 지도를 바탕으로 매해 한일 유학생 교류사업 합격자를 배출해오고 있다. 일본어학과는 2021학년도부터 항공관광외국어학부로 통합돼 운영한다.


삼육대, 2021 수시모집 경쟁률 ‘11.59 대 1’
■ 삼육대 아트앤디자인학과 졸업전시회 ‘위잉위잉’
삼육대 아트앤디자인학과(학과장 이장미)는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 대학로 홍익아트센터에서 2020년 졸업전시회 ‘위잉위잉’(we-ing, we-ing)을 개최했다.

전시 주제인 ‘위잉위잉’은 ‘우리는 하고 있다’(we-ing)는 뜻과 비행하는 소리를 나타내는 의성어다. 각자의 위치에서 자신이 추구하는 것을 작업하고, 이 같은 작업을 통해 졸업과 동시에 꿈을 향해 비행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전시에는 졸업예정자 95명이 참여했다. 브랜딩, 웹모바일(UX/UI), 일러스트, 회화, 영상, 편집 등 6개 분야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2017년 미술컨텐츠학과와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가 아트앤디자인학과로 통합된 후 배출된 첫 졸업생들의 전시라는 점에서도 의미를 가졌다.

이장미 학과장은 “아트와 디자인이 융합된 새롭고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소개했다. 졸업준비위원장 손민지 학생은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이 많았지만, 지도교수님들과 함께 참여해준 동기들이 있었기에 무사히 전시회를 열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