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코로나19에도 캠퍼스선교 ‘ON AIR’

49

삼육대는 코로나19 여파 속에 ‘봄 사랑나눔주간’을 온라인으로 개최하며, 캠퍼스 선교를 지속했다.
코로나19에도 캠퍼스 선교는 계속됐다.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봄 사랑나눔주간’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사랑나눔주간은 삼육대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으로, 한 주 동안 기독교의 핵심가치인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미션 페스티벌이다. 매년 봄, 가을 두 차례 열리는데, 이번 봄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열리게 됐다.

사랑나눔주간은 강사 목사의 말씀을 듣는 ‘신앙콘서트’와 부스활동인 ‘사랑나눔 엑스포’ 등으로 나눠 진행된다. 이번 사랑나눔주간은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던 두 주요 행사를 최대한 온라인으로 구현하는 데 중점을 뒀다.

먼저 신앙콘서트는 사전 녹화 후 매일 저녁 6시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송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삼육대 세이교회 양요한 목사가 ‘인생은 아름다워’를 총주제로 △사실 난… △나도 그래 △괜찮다면 △그렇구나 △Only one 등 주제의 말씀을 선포하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학생들에게 따뜻한 힐링의 메시지와 복음을 전했다.

부스활동인 사랑나눔 엑스포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삼육대 스타트업지원센터가 주관하는 플리마켓(벼룩시장) 형식의 창업 체험 프로그램 ‘콩콩마켓’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되면서 두 행사를 결합한 ‘사랑나눔엑스포 X 콩콩마켓’을 기획해 선보였다.


삼육대, 코로나19에도 캠퍼스선교 ‘ON AIR’

사랑나눔엑스포 X 콩콩마켓은 온라인 마켓으로 진행됐다. 셀러로 등록한 학생들이 온라인과 SNS를 통해 제품을 홍보하고 판매해 수익을 창출하며 창업 경험을 쌓았고, 수익금 일부는 사랑나눔주간의 취지에 맞게 질병관리본부에 기부하여 사랑과 나눔을 실천했다.

이 밖에도 ‘희로애락(喜怒哀樂)’을 주제로 자신이 겪은 경험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서로 공감하고 소통하는 SNS 이벤트, 코로나19로 수고하는 의료진과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하는 ‘땡스 투(Thanks to)’ 등 행사도 마련됐다.

행사를 주관한 총학생회 윤진혁(신학과 5학년) 종교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학생들에게 따뜻한 힐링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중점을 두고 기획했다”면서 “갑작스럽게 온라인으로 진행되면서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여러 부서의 적극적인 협조와 기도하는 마음으로 준비한 덕분에 은혜로운 행사가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예향 찬양선교단으로 참여한 김가영(사회복지학과 3) 학생은 “어려운 시기에 우리 마음이 하나가 되고, 노래를 듣는 학생들이 진심으로 위로를 얻길 바라는 마음으로 찬양을 준비했다. 비록 비대면이었지만, 친구들과 소통하고 사랑과 나눔을 실천할 수 있어 행복한 한 주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