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인성교육원,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44

삼육대 인성교육원은 교육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재인증을 받았다.
삼육대 인성교육원(원장 최경천)은 교육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재인증을 받았다. 인증기간은 2023년 7월 15일까지 3년이다.

진로체험기관 인증제는 지역 사회에서 양질의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체험처를 발굴하고, 진로체험의 질 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시행하고 있다.

인증기관은 연간 4회 이상 학생들에게 무료로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교육부장관 명의의 인증마크를 사용할 수 있다. 진로체험 프로그램 개발·운영 관련 컨설팅도 지원받는다.

삼육대 인성교육원은 ‘자유학기제 전공소개 및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학교 1~2학년 자유학기제 학생을 대상으로 본교 전공교수와 재학생 멘토들이 △학과 설명 △진학방법 △커리큘럼 △진로 △실습/체험 교육을 실시한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는 등 학생 안전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학교 혹은 학생은 진로체험망 홈페이지 ‘꿈길’에서 인증기관을 확인하고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신청하면 된다. 삼육대 인성교육원은 ‘실천하는 인성에 기초한 사회공헌 리더 양성’을 목적으로 삼육대만의 고유한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연구 및 교육하는 기관이다.


삼육대 인성교육원,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 올해 마지막 적성고사 실시 … 232명 선발
삼육대가 2021학년도 수시모집에서 마지막 적성고사를 실시한다. 수시에서 지필고사를 금지하는 교육부 방침에 따라 올해 입시를 끝으로 폐지되는 것. 적성고사 전형은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와 각 대학이 자체적으로 출제한 적성고사 점수를 반영해 합격자를 가리는 대입 수시전형이다. 삼육대는 ‘교과적성우수자전형’이라는 명칭으로 이 전형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선발인원은 232명. 정원 내 주요전형 중에서는 가장 많은 인원이다. 수시모집 전체 모집인원(797명, 정원 내) 중 무려 29.1%를 이 전형으로 뽑는다.

삼육대는 학생부 60%, 적성고사 40%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학생부 반영비율이 60%로 높은 편이지만, 내신 5등급까지는 등급 간 점수 차이가 크지 않아 적성고사 점수로 충분히 만회할 수 있다. 내신 중위권 학생들이 서울과 수도권 주요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사다리로 평가받는 이유다.

학생부 배점은 1등급 600점(만점), 2등급 594점, 3등급 588점, 4등급 579점, 5등급 570점이다. 등급 간 점수차가 적게는 6점에서 많게는 9점인데, 적성고사의 문항당 배점이 3~4점인 것을 감안하면 2~3문제 차이로 1개 등급 이상을 만회할 수 있다.

적성고사는 국어와 수학 각 30문항씩 총 60문항을 1시간 동안 푼다. 짧은 시간 안에 비교적 많은 문제를 풀어야하기에 기출문제와 모의적성 문제를 반복해 풀면서 실전연습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출문제는 삼육대 입학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답안과 해설까지 모두 공개하고 있으니 참고하면 된다.

문제유형은 객관식 4지선다형이다. 난이도는 수능의 70% 정도로 EBS 연계율이 높아 사교육 도움 없이 준비할 수 있다. 고교 수업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충실하게 준비한 학생은 누구나 풀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한다.

지원하는 모집단위(학과 혹은 학부)별로 문항당 배점이 달라지는 것도 특징이다. 인문계열 학과(부) 지원자는 국어 4점, 수학 3점, 자연계열 지원자는 국어 3점, 수학 4점씩 배점한다. 문·이과 구분 없이 교차지원 가능하며,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적용하지 않는다.

원서접수 기간은 9월 23일부터 28일까지다. 적성고사는 10월 25일 실시할 예정이며, 합격자 발표일은 11월 23일이다.


삼육대 인성교육원,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 운영기관 선정
삼육대가 서울시, 노원구 등과 손잡고 ‘2020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을 운영한다. 서울시 공모 사업으로, 대학의 우수한 자원을 활용해 고교 진로·적성 맞춤형 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지역인재를 육성하고 교육격차를 해소하는 사업. 삼육대는 노원구로부터 6300여만원을 지원받아 올해 말까지 관내 염광고, 청원고 학생을 대상으로 사업을 수행한다.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삼육대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소장 한금윤)는 창의성 및 전문지식 습득을 위한 동아리 활동, 학력 격차 완화를 위한 방과 후 학교, 진로·진학 정보제공 등 3개 분야에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모의창업’ ‘모의투자를 통한 경제 이해’ 등 경제·경영교육과 ‘1인 메이커 되기’ ‘3D프린터 활용 조명 기구 제작’ 등 4차 산업혁명 창의교육까지 총 10개의 특화 강좌를 운영한다. 또 ‘진로 멘토링’ ‘학부모 진로 아카데미’를 통해 진로, 진학 컨설팅도 제공한다.

사업 책임자인 삼육대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 한금윤 소장은 “미래사회는 인문학적 소양을 바탕으로 첨단기술에 대한 지식을 갖춘 인재가 선도하게 될 것”이라며 “이에 필요한 기본적인 역량을 함양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육대는 앞서 도봉구와도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 협약을 맺고, 효문고에서 맞춤형 특화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