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열린교회 침례식 … 3代 함께 새로남 입어

556

삼육대학교회 산하 지교회인 삼육열린교회에서 길광호, 이영순 씨 부부 등 5명이 침례를 받았다.
삼육대학교회 산하 지교회인 삼육열린교회(담임목사 현대언)의 침례식이 지난달 30일 안식일 교내 신학관 침례식장에서 거행됐다.

이날 침례를 받은 주인공은 심은지, 이영순, 길광호, 정은경, 길유나 등 5명의 성도. 심은지 자매는 개신교회를 다니다가 신앙을 잠시 내려놓고 있던 중, 삼육열린교회와 접촉되어 다시 신앙을 시작하고 침례를 결심하게 됐다.

이영순, 길광호, 정은경, 길유나 성도는 3대(代) 가족으로 이날 함께 거듭남을 입었다. 정은경 자매의 신앙 회복과 개혁을 시작으로, 어머니 이영순, 남편 길광호, 딸 길유나 씨 등 가족 모두가 진리를 발견하고 회복하는 뜻깊은 침례식이었다.

삼육열린교회는 ‘제자훈련 기반의 소그룹 중심 교회’를 표방하고 있다. 2020년 1월 이 같은 비전을 가진 9명의 성도가 모여 예배를 시작해, 현재 7개 소그룹 140여명 규모로 성장했다.

삼육열린교회는 모든 활동이 제자훈련과 소그룹 기반으로 이뤄지고 있다. 각 소그룹 리더는 누구든지 연결만 되면 전도하고 양육할 수 있도록 제자훈련을 받았다. 소그룹이 모든 활동의 기초와 중심이기에, 사역이 목회자에 집중돼 있지 않고 평신도에게 위임되어 있다. 구도자가 교회에 찾아오면 목회자가 아닌 각 소그룹에서 직접 성경을 가르치고 양육하며 영적 성숙을 위해 헌신한다.

성도의 절반 이상은 교회를 처음 다니거나, 장기결석자, 잃은양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침례를 받은 5명 역시 삼육대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으며, 모두 소그룹을 통해 그리스도를 개인의 구주로 영접하고 침례를 결심했다.

삼육열린교회는 매주 금요일 각 소그룹별로 가정에서 모임을 갖고, 안식일에는 교내 제2과학관 세미나실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삼육대 열린교회 침례식 … 3代 함께 새로남 입어

■ 삼육대 중국어교회 유학생 2명 침례 결실
삼육대에 다니는 중국인 유학생 2명이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의 은혜 가운데 거듭남을 입었다.

삼육대 중국어교회 지난 14일 안식일 교내 신학관에서 침례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김일목 총장과 권영순 사모, 제해종 교목처장, 학과 지도교수, 중국인 유학생 등 40여명이 참석해 이들의 거듭남을 축하했다.

이날 침례를 받은 학생은 웬원쉬(袁文旭, 아트앤디자인학과 3학년), 량통이(물리치료학과 1학년) 씨. 이들은 지난 6개월간 매주 화요일 중국어교회 담임 정성철 목사와 성경공부를 하며, 믿음에 대한 확신과 침례의 참된 의미를 깨닫고 기쁜 마음으로 침례를 받게 됐다.

침례식에서 웬원쉬 학생은 “천만년 산다고 해도 주님과 함께하는 이 순간이 내 삶의 최고의 순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량통이 학생은 “앞으로 나의 신앙생활이 어떻게 전개될진 잘 모르지만 지금 나의 신앙고백은 진심이고 진실한 것임은 틀림없다”고 고백했다.

정성철 목사는 “두 학생은 향후 중국어교회에서 열심히 신앙생활하며 말씀으로 더욱 성장해나갈 것”이라며 “이들의 삶의 변화가 더 많은 중국인 유학생에게 좋은 감화를 끼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육대 열린교회 침례식 … 3代 함께 새로남 입어

■ 삼육대 세계선교센터, ‘중국인 유학생 12명’ 선교사로 임명
삼육대 세계선교센터(센터장 강하식)는 중국인 유학생 12명을 캠퍼스 선교에 헌신할 선교사로 임명했다. 삼육대 세계선교센터는 지난 21일 안식일 교내 세계선교센터에서 ‘중국 유학생 선교사 임명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교사로 임명된 12명의 중국인 유학생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전파 지상명령을 받들어 삼육대와 타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선교활동을 펼치기로 서약했다. 특히 중국 유학생이 밀집해 있는 경희대, 한국외국어대, 고려대 인근에서 ‘중국 유학생의 집(中國留學生之家)’을 운영하며 복음을 전할 계획이다.

이처럼 캠퍼스 선교를 통해 선교사로 양성될 학생들은 향후 ‘SU-헤럴드(SU-HERALD)로 위임해 본국에 파견할 예정이다. SU-헤럴드는 삼육대에서 학업을 마치고 본국으로 돌아가는 유학생을 선교사로 위임하는 제도다.

세계선교센터장 강하식 목사는 “이번 중국 유학생 선교사 임명을 시작으로, 몽골, 베트남 유학생 선교사도 임명할 계획이다”며 “세계선교센터는 앞으로도 유학생들에게 선교사명을 심어주고, 그들을 선교사로 양성할 것이다. 캠퍼스 그리고 더 나아가 전 세계에 복음을 널리 전하는 하나님의 일꾼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육대 교수 사모들이 구성한 봉사단체 삼육사랑샵은 이날 12명의 유학생 선교사들에게 각 50만원씩 총 600만원의 장학금을 수여하며, 이들의 선교사역에 힘을 보탰다.


삼육대 열린교회 침례식 … 3代 함께 새로남 입어

■ 미션 페스티벌 ‘봄 사랑나눔주간’ 개최
삼육대 총학생회는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교내 일원에서 ‘봄 사랑나눔주간’을 개최했다. 사랑나눔주간은 삼육대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으로, 한 주 동안 기독교의 핵심가치인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미션(mission) 페스티벌이다. 매년 봄, 가을 두 차례 열리고 있다.

사랑나눔주간의 대표 행사인 신앙콘서트는 매일 오후 6시 교내 요한관 홍명기홀에서 진행됐다. 서중한합회 동두천열린교회 박진수 목사가 강사로 초청돼 ‘나뭇잎 하나’를 주제로 강연하며, 청년들에게 공감과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 집회는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삼육대 미디어사역팀 유튜브 채널 ‘두유미디어’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솔로몬광장에서는 체험 부스활동 ‘사랑나눔 엑스포’가 마련돼 축제 분위기를 더했다. 삼육대 학생상담센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심리적 위기를 겪고 있는 재학생들의 마음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찾아가는 상담프로그램 ‘아웃리치’ 부스를 운영했다. 이외에도 청년예배 세이(SAY), 선교카페 온기, 총학생회, 학회연합회 등도 부스를 열고 다양한 사랑나눔 가치를 실천했다.

생명나눔을 위한 대규모 헌혈행사도 열렸다. 대한적십자 서울동부혈액원이 헌혈차량 2대를 지원해, 이 기간 재학생, 교수, 직원 등 220명이 헌혈에 동참했다.

행사를 주관한 총학생회 정건희(신학과 3학년) 종교부장은 “이번 사랑나눔주간은 지난 2년간 올스톱됐던 오프라인 행사를 재개한 만큼, 학생들이 사랑과 나눔의 가치를 직접 실천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여러 운영진의 노력과 기도하는 마음으로 준비한 덕분에 은혜로운 행사가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