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더존비즈온-한국생산성본부와 업무협약

48

삼육대는 더존비즈온, 한국생산성본부와 ‘ERP 컨설턴트 양성과정’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디지털 뉴딜’ 인재양성을 위해 ERP(전사적자원관리) 전문기업 더존비즈온, 한국생산성본부와 손잡고 ERP 컨설턴트 교육과정을 공동 개발한다.

삼육대는 지난달 29일 서울 중구 더존을지타워에서 더존비즈온, 한국생산성본부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삼육대 김일목 총장을 비롯해 더존비즈온 ERP사업부문 대표 이강수 사장, 한국생산성본부 최상록 혁신서비스부문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ERP 10(텐)’ 컨설턴트 양성 교육과정을 공동 개발한다. ERP 10은 더존비즈온의 차세대 ERP 시스템으로, 최신 정보기술(IT)을 적용해 구축 효율성·확장 구현성에서 강점을 보인다.

삼육대는 오는 2학기부터 ERP 10 컨설턴트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해당 과정 이수 후 3개월간 ERP 컨설팅 현장실습을 운영해 우수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삼육대 취업진로지원센터 안기훈 센터장은 “ERP를 기반으로, 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ICT 기술과 디지털 전환에 특화된 직무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구성할 계획”이라며 “산학협력을 통해 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삼육대 김일목 총장은 “디지털 뉴딜의 대표 기업인 더존비즈온과 디지털 전환을 위한 자격인증 사업의 중심 역할을 하는 한국생산성본부와 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ERP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의 우수한 인재들이 미래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창의 융합형 인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육대, 더존비즈온-한국생산성본부와 업무협약

■ 삼육대 간호대학의 ‘후배사랑’ … 코로나 특별장학금
삼육대 간호대학(학장 김일옥) 동문 선배들이 모금한 장학기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후배들에게 전달됐다. 삼육대 간호대학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장학금 1000만원을 편성해 재학생 30명에게 전달했다.

장학금 재원은 동문들이 후배들을 위해 기부한 ‘밀알장학기금’으로 마련했다. 삼육대 간호대학은 지난 2000년부터 ‘사랑의 이름으로 뿌려주신 밀알, 세상을 밝히는 인재로 키우겠습니다’라는 표어를 내걸고 장학 및 발전기금 모금을 전개하고 있다.

4학년 학생들이 매년 졸업 전 한 자리에 모여 기부금을 약정하는 것은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이 학과의 전통이다. 취업 후 3년간 매달 일정액을 장학금으로 내놓아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을 돕겠다는 취지다. 이 같은 자발적인 기부는 교외로도 확산됐고, 국내외 동문들의 고액 기부로 이어져 현재까지 총 2억2062만원의 밀알장학기금이 모금됐다.

삼육대 간호대학은 매 학기 이 기금을 활용해 밀알장학금을 지급하는데, 이번 학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재학생들을 우선 지원하기로 하고 1천여만원을 특별장학금으로 편성했다.

물류센터에서 근무하시는 아버지가 집단 감염 사태로 휴직하게 된 학생, 매출에 큰 타격을 입게 된 자영업 가정 학생, 아르바이트를 그만두게 된 학생 등 코로나19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 30여명의 학생들에게 각 20~40만원의 장학금이 전달됐다.

간호대학장 김일옥 교수는 “큰 금액은 아니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가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 동문 선배들이 후배들을 위해 모금한 장학기금인 만큼, 희망을 잃지 않고 학업에 정진하여 선배들의 뜻을 빛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