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국제학술진흥학회 ISAA 창립총회 개최

103


삼육대는 전 세계 120여개 대학과 네트워크를 구축한 국제학술진흥학회를 공식 출범했다.
개교 116주년을 맞은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전 세계 120여개 재림교회 대학 간 학문 교류와 협력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해 국제학술진흥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Acafemic Advancement, 이하 ISAA)를 공식 출범했다.

삼육대는 지난 20일 교내 요한관 홍명기홀에서 ISAA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학교법인 삼육학원 강순기 이사장, 삼육대 김일목 총장, 김현희 부총장, 대학 운영위원, 교수, 대학원생 등이 참석했으며, 전 세계 자매대학 총장과 교수, 학생들이 유튜브 라이브로 함께했다.

ISAA는 삼육대가 지난해 10월 개교 115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ICSU 2021’(International Virtual Conference of Sahmyook University)을 개최한 것을 계기로 시작됐다. 학술대회는 전 세계 120여개 재림교회 대학의 참여를 기반으로, 5개 분과 12개 세션으로 구성됐으며, 54개국 1032명의 교수, 연구자, 학생이 등록하는 등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삼육대는 이처럼 활성화된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지속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국제학회 창립을 추진했다. 대학원 학술위원회를 중심으로 학회조직 및 정관을 마련하고, 홈페이지를 구축했다. 여기에 미국, 호주, 아시아, 아프리카 등 전 세계 자매대학이 지지와 참여 의사를 보내면서 학회 공식 창립에 이르렀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ISAA 초대회장으로 김일목 총장을, 감사로 고원배 과학기술대학장과 김성운 문화예술대학장을 선출했다. 추진위원회에서 상정한 학회 정관도 확정했다. 이로써 ISAA는 한국연구재단에 국제학회로 공식 등록하고, 명실공히 국제학회로서 출범하게 된다.


삼육대, 국제학술진흥학회 ISAA 창립총회 개최

ISAA는 앞으로 △종교와 신학 △인문사회 △보건의료 △과학기술 △문화와 예술 △신앙과 학문 등 6개 부문의 학술 세션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고등 교육기관으로서의 사명과 경험을 확장하고 공유할 계획이다.

김일목 총장은 “ISAA는 언어와 인종의 장벽을 넘어, 우리에게 주어진 교육사명을 완수하는 일에 세계가 연합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ISAA를 통해 전문적인 연구와 창의적이고 선도적인 방안으로 재림기별을 더욱 힘있게 확산시킬 수 있도록 열심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SAA는 이날 창립총회 후 창립 기념 ESG 특별 세미나를 마련했다. 호주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대 비즈니스스쿨 마리아 발라바트 교수, 재림교회 대총회 교육부장 리사 비어즐리 하디 박사가 발표했다.

■ 산학협력단, 항우울제 물질 기술이전 계약 체결
삼육대 산학협력단(단장 한경식)과 원료개발 기업 그리너스코퍼레이션은 항우울제 물질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전 기술은 삼육대 약학대학 김희진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신규 케타민 유도체 및 이의 우울증의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이다. 항우울 효능을 지닌 신규 화합물을 합성해 우울증 예방 및 치료용 조성을 위한 핵심 전략으로 활용 가능성이 기대된다. 계약 규모는 5억원(마일스톤 포함)으로, 이전 기술을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희진 교수는 “이 기술이 그리너스코퍼레이션 개발연구소에서 항우울증 예방 및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 효능과 안전성이 개선된 경쟁력 있는 신약이 탄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신약후보물질은 삼육대 산학협력단, 경희대 산학협력단, 전북대 산학협력단 연구팀이 연구플랫폼을 활용한 다기관 협력연구를 수행하며 얻어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한경식 산학협력단장은 “삼육대의 바이오 특화 3대 특성화 프로그램을 연결해 기술이전 계약에 명시된 마일스톤 성과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아울러 이에 따른 기술료 수익이 추가 개발을 위한 재투자에 선순환되도록 기술사업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