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교육혁신원, ‘성과포럼 및 성과공유회’ 개최

102


삼육대 교육혁신원은 ‘교육혁신, 미래를 공유하다’라는 주제로 성과포럼 및 공유회를 열었다.
삼육대 교육혁신원(원장 김정미)은 지난 9일 교내 요한관 홍명기홀에서 ‘2022학년도 성과포럼 및 성과공유회’를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최했다.

‘교육혁신, 미래를 공유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은 교육혁신의 어제와 오늘을 돌아보고, 미래를 위한 교육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1부 ‘성과확산 사례 발표’에서는 고려대 교육학과 박인우 교수가 ‘대학교육 성과의 성장과 나눔’을 주제로 기조 특강했다. 박 교수는 강연에서 ‘대학교육의 성과’를 둘러싼 다양한 논제를 깊이 있게 조명하고, 대학교육의 성과는 학생의 긍정적인 변화를 이끄는 실질적인 지표가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대학혁신 우수사례 발표에서는 각 대학에서 메타버스를 어떻게 도입하고 교육현장에 어떻게 활용했는지에 대한 사례로 삼육대 물리치료학과 송창호 교수, 광운대 교수학습개발센터 강수민 연구교수, 서강대 교수학습개발센터 김혜림 책임연구원이 발표했다. 특히 이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우리 고등교육의 환경변화를 잘 나타내고 있는 교수학습 모델은 단연 메타버스를 활용한 블렌디드 러닝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2부는 ‘교육혁신원 운영 성과 공유’ 순서로 진행됐다. 교육혁신원 산하 원격교육지원센터, 교수학습개발센터, 교육인증센터, 비교과통합센터 담당자들이 지난 1년간 운영했던 사업의 주요 성과를 발표했다.

교육혁신원은 2022학년도 사업 성과에 대해 “교수자 및 학습자 중심의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많은 부분에서 개선을 이뤘다. 교수학습 및 비교과 교육 분야에서 국내 최고 대학으로 도약했다”고 자평했다.

구체적으로 교육혁신원은 교수역량 진단과 역량기반 교수-학습지원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교수역량진단도구를 개발했으며, 교육의 질 관리 체계 고도화를 위해 ‘교육과정 및 교과목 인증 편람’을 완성했다. 학과 비교과 체계를 구축해 학과맞춤형 비교과 프로그램 운영의 기반을 마련했으며, 메타버스를 활용한 맞춤형 교육 모형을 선제적으로 개발했다. 또한 대학의 교육이념에 따라 미래사회에서 요구하는 전인적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BFFL 교육과정’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김일목 총장은 “삼육대는 미래사회의 변화에 수동적이고 후발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선제적으로 변화를 주도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고민과 노력의 결과물로써 성과포럼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성과사례와 주제 발표를 통해 함께 미래 교육의 방향을 가늠하고 준비해나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성과포럼에서는 교육혁신원이 운영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참여해 우수한 성과를 도출하고 함께 성장한 교수와 학생을 선발해 시상하는 순서도 진행됐다. △티칭포트폴리오 △교육혁신 △교과목인증 △학생참여 등 부문에서 총 22명(중복포함)이 상을 받았다.


삼육대 교육혁신원, ‘성과포럼 및 성과공유회’ 개최

■ ‘사회적 가치 실현 확산 성과포럼’ 개최
이에 앞서 지난 2일에는 교내 중앙도서관 나눔실에서 ‘2022 사회적 가치 실현 확산 성과포럼’이 열렸다. 삼육대 글로컬사회혁신원과 대학혁신지원사업단이 주최한 이날 행사는 지난 한 해 동안 삼육대가 운영한 여러 사회가치실현 프로그램에 대한 성과를 공유하고, 올해 사업에 발전적인 적용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했다.

삼육대는 ‘사회공헌형 글로컬 리더 양성’을 목표로 재학생들에게 다양하고 특별한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올바른 생각과 행동을 겸비한 지성인을 키워내고 있다. 특히 학생중심, 지역사회중심, 과정중심의 사회봉사교육으로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고 있다.

삼육대의 사회가치실현 프로그램은 △학생참여형 △서비스개발형 △전공연계형으로 나뉜다.

먼저 학생참여형 부문에는 관계중심의 캠핑 프로그램 ‘호프캠프’가 있다. 교내 캠핑장에서 1박 2일간 캠핑을 하며 소원해진 인간관계를 회복하는 비교과 프로그램으로, 재학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또 다른 학생참여형 프로그램인 ‘피플스 그로서리’는 도시농업교육을 받으며 교내에서 직접 작물을 키우고, 학기 말에는 이를 재배해 이웃에게 나누는 프로젝트다. 매 학기 30여명 규모로 학생을 선발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학생들이 재배하고 수확한 상추를 노원구 취약계층에게 나눴으며, 김장김치 80포기(150㎏)를 담가 50가구에 전달했다.

‘서비스 개발형’ 부문은 지역사회가 가지고 있는 본질적인 문제가 무엇인지 직접 탐색하고, 이를 바탕으로 해결 방안을 개발하는 프로그램이다. 대표 프로그램으로 ‘SU아이디어톤’ ‘삼육마을 프로젝트’가 있다.

특히 ‘삼육마을’은 학생들이 돌봄 서비스를 직접 개발하고, 이를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해 지역사회 수혜자와 매칭하는 사업이다. 시설에서 벗어나 마을 단위의 권역별 돌봄 체계를 구축하는 ‘커뮤니티 케어’를 교육현장에 적용한 모델이다. 지난해에는 103명의 학생들이 11개 돌봄 서비스를 개발해 150명의 수혜자에게 제공했다.

전공연계형 부문에는 ‘전공연계 봉사클럽’과 ‘국내외 봉사’가 있다. 전공연계봉사클럽은 각 학과의 전공을 활용한 봉사활동 프로그램이다. 지도교수와 학과 선후배 등이 팀을 이뤄,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학기 중 봉사자 1명당 최소 5회 이상, 총 20시간 이상의 봉사활동을 수행한다.

국내외 봉사 중에서는 방글라데시에서 전개하는 ‘체인지 더 월드’가 주목된다. 일방적인 시혜성 봉사에서 벗어나, 현지 학생과 협력해 지역사회를 변화시키는 봉사학습(Service-Learning) 프로젝트다. 지난 1월 방글라데시 BASC(Bangladesh Adventist Seminary and College) 대학에서 발대식을 열고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향후 2~3년간 현지 대학 및 지역사회와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성과포럼에서는 각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우수한 성과를 낸 팀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지역사회에 나눔을 실천하며 빛과 소금이 된 학생을 치하하는 ‘SU인재상(돌봄부문)’ 시상식, 한국대학봉사협의회 표창 전수식도 마련됐다.

최경천 글로컬사회혁신원장은 “삼육대는 앞으로도 다양하고 특성화된 사회가치실현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 가슴 따뜻한 글로컬 리더를 키우고,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