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것들의 재탄생

131

쉽게 사고 쉽게 사용하고 쉽게 버려지는 것들 가운데 나는 무엇을 다시 사용할 수 있을까? 추억이 담긴 물건들이 떨어진 꽃잎을 모아 다시 만든 누름꽃처럼 살아나면 좋겠다.

꽃과 나무들은 계절을 따라 다양하게 우리 주변을 물들인다. 봄을 기다리는 계절에 숨어 있는 생명들은 저마다 최선을 다해 자신의 시간에 몰입한다. 꽃이 열정적으로 자신을 피우고 때에 따라 지는 모습은 삶을 생각하게 한다. 피는 꽃은 찬란하게 아름답고 지는 꽃은 짧음으로 여운을 남긴다. 꽃을 오래도록 보고 싶은 마음은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생각이다. 아마 처음에는 식물을 오래도록 보관하려고 노력했을 것이다. 수확한 농작물을 보관해서 겨울을 지내려면 다양한 생활의 지혜가 필요했으리라. 식용·약용 허브나 채소들을 창고나 처마에 널어 햇빛을 피하고 바람을 이용하여 부패를 막으려 노력했을 것이다. 과학이 발달하면서 사람들은 식물을 보존하는 방법과 범위를 넓혀 가고 있다. 저온 저장고, 화학 약품 처리, 동결 건조 등과 같은 방법을 활용해 식물의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화훼 장식에서 꽃을 저장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절화는 이미 한 번 줄기가 절단된 상태로 수확되어 유통되기 때문에 그만큼 수명 관리가 생명이다. 꽃을 오래도록 보존하는 방법 중 하나가 건조이다. 건조화는 드라이플라워(Dry flower)라고 하며 형태와 방법에 따라 프리저브드 플라워(preserved flower), 압화(pressed flower)/누름꽃 등으로 나누어진다.

오늘은 누름꽃
누름꽃은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원예 활동 중 하나이다. 내가 누름꽃을 좋아하는 이유는 심미적인 효과와 더불어 생활 소품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매할 수 있는 건조화도 다양하다. 하지만 산이나 들에서 채집하면 재료 준비부터 꽃을 말리고 작품을 만드는 모든 과정을 직접 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재미가 배가된다. 누름꽃은 압화(pressed flower)라고도 불리며 꽃을 눌러서 만든다. 말린 꽃들은 수분이 제거되어 종이처럼 된다. 색 또한 살아 있을 때와 다른 느낌으로 아름다움을 준다. 잘 건조된 누름꽃들은 밀폐 용기나 봉투에 넣어 수분을 피해 그늘에 보관하면 수개월 동안 색과 형태가 유지된다.
   누름꽃을 만들 때 전문가용 압화 틀을 이용하면 좋지만 특별한 도구 없이 집에서 말리고 싶다면 아주 두꺼운 책에 습자지나 한지 사이에 꽃을 넣어 공기를 차단하여 단단히 눌러 만들면 된다. 수분 함량이 적은 꽃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꽃잎이 얇은 꽃들을 골라 말리면 색깔이 많이 변하지 않게 건조할 수 있다. 꽃받침이 두꺼운 종류는 반을 잘라서 가운데 부분을 조금 제거하고 말린다. 꽃잎이 크고 겹겹이 쌓여 있는 꽃은 한 장씩 따로 말리면 된다. 계절에 따라 식물의 줄기나 덩굴줄기도 함께 말리면 작품을 만들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꽃을 선물받는다는 것은 마음을 선물받는 것
봄·여름·가을을 지나며 여기저기서 채집한 형형색색의 꽃이 너무 예쁘다. 종이 위에 디자인하고 간단하게 풀로 고정해서 테이블 매트나 엽서, 액자, 책갈피 등을 만들어 본다. 문구를 적거나 색칠로 마음을 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오래도록 보관하고 싶다면 코팅을 해 주면 된다. 꽃을 선물받는다는 것은 마음을 선물 받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축하하거나 슬픔을 위로하려는 마음을 전하는 일이다. 오래전 기억을 더듬어 플로리스트에게 겁도 없이 꽃다발을 안겨 주었던 남편의 순수했던 마음이 생각났다. 색감과 디자인, 가격 등을 묻지 말고 기쁘게 받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는 후회도 된다. 씁쓸한 기억 때문인지 그 후로 남편은 기념일에 꽃을 선물하지 않는다. 나에게 꽃을 선물했던 그 남자는 지금 어디 있을까 하고 종종 남편을 골려 주려는 농담도 할 수 있을 만큼 시간이 흘렀다. 꽃은 시들고 없다. 그러나 버려진 꽃들이 재탄생하는 순간은 함께했던 그때 그 시간의 온도와 기분 좋은 두근거림을 안겨 주었던 기억을 꺼내 보는 바로 지금이 아닐까.

버려진 것들의 재탄생을 바라며
봄을 준비하려니 버려야 할 것이 너무 많다. 쉽게 사고 쉽게 사용하고 쉽게 버려지는 것들 가운데 나는 무엇을 다시 사용할 수 있을까? 추억이 담긴 물건들이 떨어진 꽃잎을 모아 다시 만든 누름꽃처럼 살아나면 좋겠다. 그리고 혹시 그 시간마저 지나서 재활용할 수 없어 버려지더라도 그때 생각과 마음만은 기억의 저장고에 오래도록 보관되기를 바라 본다.

박수진
플로리스트, 수필가

가정과 건강 3월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