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11가구가 폭우피해 입은 감곡 원사랑교회

300

계속된 장마와 폭우로 음성군 원사랑교회에서는 무려 11가구가 동시에 피해를 입었다. 사진은 걱정스런 얼굴로 작업 중인 주세환 장로 부부.
고랑 사이로 떨어진 과일은 벌써 곰팡이가 피어 날렸고, 주변으로는 악취가 진동했다. 아직도 물기가 빠지지 않은 땅은 발걸음을 디딜 때마다 움푹움푹 패어 들어갔다. 부러진 나뭇가지에는 연분홍 복숭아가 탐스럽게 달려 있지만, 손을 쓸 수 있는 방법이 없다. 그만큼 농부의 마음은 새카맣게 타들어갔다.

지난 13일 충북 음성군 감곡면의 농가에서 마주한 모습이다. 이 지역은 특산물 ‘햇사레 복숭아’로 유명한 고장. 그 중 감곡 복숭아는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할 뿐 아니라 부드러운 과육질로 소비자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오랜 장마와 갑작스런 폭우로 큰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원사랑교회(담임목사 연규인)에 출석하는 성도들의 피해가 컸다. 30여 가구 중 무려 11가구에서 낙과와 과수 및 시설물 훼손 등으로 3억6000만원(합회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모두 복숭아 재배 농가다. 황도, 천중도 등 한창 수확기인 과일이 거센 비바람에 속절없이 떨어졌다. 시간이 지나며 피해규모가 더 늘고 있어 걱정이다.

연규인 목사는 “우리 교회는 인근 지역에서 가장 오랜 선교역사를 지녔다. 85년 전부터 터를 잡고 복음의 등불을 밝혀왔다. 성도들이 평생 땅을 일구고 농사를 지으면서 지역사회와 이웃에게 세 천사의 기별을 전해왔다. 말씀 안에서 헌신해 온 분들이 엄청난 피해를 겪고 있다. 복숭아 재배가 주 수입원인데, 손해가 이만저만 아니”라고 안타까워하며 빠른 복구와 회복을 위해 전국의 성도들이 기도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음성군에는 열흘간 평균 450㎜가 넘는 비가 내리부었다. 지난 2일 단 하루 동안 무려 2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다. 주택과 농경지, 축사 등이 침수되고, 제방과 도로, 교량이 끊겼다. 인근 주천저수지가 만수위에 도달해 한때 이 일대 700여명의 주민에 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했다.

연 목사는 “6월 말부터 시작된 장마 때문에 안 그래도 과일재배 농가의 피해가 컸다. 지난주에는 앞이 안보일 정도로 비가 쏟아졌다. 바람까지 불어 피해가 더 막심했다. 이 시기의 복숭아 대부분이 무른 품종이어서 비에 취약했다.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모를 정도다. 복구는 엄두도 못 내고 있다”고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르포 – 11가구가 폭우피해 입은 감곡 원사랑교회

주세환 장로(세영농원)는 마을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사람 중 한 명이다. 7000여 평 재배면적 중에서 절반 가까이 과일이 떨어졌다. 어떤 나무에서는 하나도 따지 못하고, 그대로 다 버렸다. 재산피해 규모는 가늠하기 힘들 정도다.

주 장로는 “하룻밤 사이에도 비가 엄청나게 많이 왔다. 마치 양동이로 쏟아 붓는 거 같았다. 정신을 못 차릴 정도였다. 40년 농사를 지으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고 고개를 가로저었다. 그는 “지금은 장비가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 당분간 복구가 늦어질 수밖에 없다. 일단 성한 과일을 골라서 급히 따고 있다. 마음은 아프지만 어쩔 수 없는 일 아니겠냐”고 심경을 전했다.

맞은편에서 ‘근면농원’을 운영하는 김서범 장로도 마찬가지다. 김 장로는 특히 과수원 옆으로 난 배수로가 넘치고, 둑이 무너지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5000여 평의 농장과 논밭이 물에 잠겼다. 수마가 할퀴고 간 자리엔 아직도 상처가 그대로 남아 있다. 10년 이상 정성껏 키운 나무는 가지가 부러진 채 고꾸라져 있고, 땅바닥을 나뒹구는 낙과는 얼마나 되는지 헤아리기도 어렵다. 깎이고 패인 제방은 당시 얼마나 많은 비가 내렸는지 짐작케 한다.

김 장로는 “감당이 안 될 정도로 비가 밤낮 퍼부었다. 밭이고 농장이고 물에 붕 떴다. 반평생 농사를 지으면서 처음 겪는 일”이라며 “소형 포크레인을 동원해 작업을 해야 하는데, 그나마 남아 있는 성한 과일을 속아내느라 복구는 손도 못 대고 있다. 할 일이 태산”이라며 혀를 찼다.  

김 장로는 자신도 큰 피해를 입었으면서 “우리 농장 옆에서 둑이 터졌으니 망정이지, 안 그랬으면 그 많은 물이 다른 사람들 경작지로 가서 더 큰 피해가 일어났을 것”이라며 그나마 다행이라고 너털웃음을 지었다. 기자가 ‘마음이 얼마나 아프냐’고 묻자 “살다보면 맑은 날도 있고, 궂은 날도 있는 거 아니냐. 괜찮다”며 손사래를 쳤다.


르포 – 11가구가 폭우피해 입은 감곡 원사랑교회

이곳에서 차로 5분 정도 떨어진 곳에서 복숭아를 재배하는 배영환 장로와 노정숙 집사도 근심어린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엿새 동안 힘써 네 모든 일을 행하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새기는 마음으로 농장이름을 ‘육일농원’으로 지은 이들이다. 보름이상 비가 내리며 7000평 규모 과수원에서 피해를 봤다.

노 집사는 “30년 넘게 농사를 지으며 이런 적이 없었다. ‘내일이면 그치겠지’하고 생각해도 비가 계속 왔다”고 당시를 떠올리며 “지금이 제철이라 한 번 따기 시작하면 몇 번은 따야 하는데, 올해는 예년에 비해 절반 밖에 수확을 못할 거 같다. 특히 잘 익은 성과들이 떨어져서 속상하다. 인건비는커녕 자재비도 안 나오게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만약 비가 한두 시간만 더 쏟아졌으면 더 큰 물난리가 일어났을 것이다. 그나마 다른 곳에서는 인명피해도 많이 났는데, 우리는 건강하게 살아남은 것만 해도 감사한 일 아니냐. 기가 차지만, 피해를 당한 거야 어쩔 수 없다. 하나님께 다 맡기고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해서 다시 일어나야 한다”고 했다.    

복숭아는 다른 과수작물과 달라 낙과나 흠과를 활용하는 것도 쉽지 않다. 주세환 장로는 “특성상 보관이 안 된다. 오래 두고 묵힐 수가 없기 때문에 손해를 보더라도 하루이틀 내에 처분해야 한다. 오염이 되면 금세 썩는다. 그나마도 물량이 얼마 없다. 마음이 아프고 아까워도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르포 – 11가구가 폭우피해 입은 감곡 원사랑교회
‘그래도 낙과를 사 주거나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지 않겠나’라고 묻는 기자에게 김서범 장로는 “낙과는 팔 수도 없고, 팔아서도 안 된다. 그저 시간과 형편이 되시면 지나는 길에 잠시 들러 농장에서 갓 수확한 과일 맛있게 드시고, 재림성도로서 서로 인사나 하면 그게 돕는 것이다. 우리 외에도 피해를 본 재림농민이 전국에 많다. 그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길 바란다”면서 다른 이들을 먼저 걱정했다.  

취재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는 길, 라디오에서는 14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한 번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이라는 일기예보가 흘러나왔다. “더 이상 비가 안 와야 그나마 남은 물량이라도 작업을 할 수 있을 텐데…”라며 걱정하던 노정숙 집사의 목소리가 떠올랐다.

‘이젠 제발 비를 그치게 해 달라’는 기도가 절로 새어나왔다. 잔뜩 찌푸린 하늘의 잿빛구름을 바라보며 ‘오더라도 별 피해 없이 그냥 지나가게 해 달라’는 바람이 간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