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목 총장, 취임 첫 행보로 발전기금 기부

179

삼육대 김일목 신임 총장이 공식 임기를 시작하면서 첫 행보로 대학 발전기금을 납부했다.
삼육대 김일목 신임 총장이 공식 임기를 시작하면서 첫 행보로 대학 발전기금을 납부했다.

김 총장은 지난 3일 김정숙 대외협력처장을 찾아 대학 발전기금 1억2500만원을 전달했다.

김 총장은 이 자리에서 “대학이 재정적으로 어려운 형편에 처하면서 교수와 직원들이 몇 년간 호봉을 동결하고 예산을 감축하는 등 많은 애를 쓰고 있다”면서 “행정의 최종 책임자로서 고통을 함께 분담하고, 학생들을 위한 교육환경 개선과 교수들의 연구지원에 나부터 헌신해야겠다는 생각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큰 금액은 아니지만, 학내 구성원과 외부 여러 고액 후원자 분들이 기부에 동참하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취임 전부터 삼육대에서 교수와 직원 통틀어 기부금을 가장 많이 납부한 이로 꼽힌다. 1996년부터 시작해 지난해까지 24회에 걸쳐 총 7250여만원을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과 발전기금으로 납부해 왔다. 여기에 이번 기부금액까지 더하면 누적 2억원을 채우게 된다.

김 총장은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어머니가 저희를 홀로 키우셨는데, 어려운 살림에도 당신을 위해서는 1원도 쓰지 않고 절약하면서 주위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을 늘 마련하곤 하셨다. 그런 어머니의 모습이 내 삶에 큰 영향을 줬다”고 고백했다. 이번에도 김 총장의 모친이 여러 해 저축해 모은 3000만원을 먼저 흔쾌히 내놓았다.

김정숙 대외협력처장은 “총장님께서 발전기금 납부로 취임 첫 행보를 시작한 것은 임기 중 발전기금 조성에 가장 역점을 두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김 총장은 지난해 11월 선임 직후부터 50% 이상의 역량을 발전기금 확충에 집중하여 대학의 재정적 돌파구를 마련하겠다고 공언해왔다.

김 총장은 “오랜 시간 대학을 위해 많은 분들이 헌신해 주셨고, 그 토대 위에 지금의 삼육대가 있게 된 것”이라면서 “삼육대는 기부자의 보람과 인생의 가치, 꿈을 실현시켜줄 대학이 될 것이다. 진리와 사랑의 봉사자를 양성하겠다는 대학의 사명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시고 기부로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일목 총장, 취임 첫 행보로 발전기금 기부

■ 故 이종순 집사 2주기 추도예배
삼육대는 앞서 지난달 21일 포천 재림공원묘원에서 고(故) 이종순 집사 2주기 추도예배를 가졌다. 고인은 “나라와 교회에 필요로 하는 지혜롭고 정직한 인재를 길러 달라”면서 2006년부터 2015년까지 삼육대에 총 10억원의 장학금을 기부했다. 2018년 3월 21일 재림의 소망을 안고 주 안에 잠들자, 삼육대는 고인의 뜻을 기려 교내 다목적관 1층 강당을 ‘이종순 기념홀’로 헌정(獻呈)했다.

이날 추도예배에는 김일목 총장을 비롯해 김원곤 교목처장, 김정숙 대외협력처장, 송창호 신학대학장, 제해종 신학과장 등이 참석했다. 유가족으로는 유일한 혈육인 이성호 외조카 내외와 고인이 마지막까지 섬겼던 신림동교회 조진호 장로 등이 참석했다.

예배는 김일목 총장의 기도와 교목처장인 김원곤 목사의 말씀 순으로 진행했다. 김 목사는 “잘 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작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으로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예할지어다”(마25:21)라는 말씀을 인용하며, 이 땅에서 하나님의 충성된 청지기로서 삶을 살다가 자신의 가장 좋은 것으로 나눔을 실천한 이 집사의 삶을 되새겼다.

또한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감추었던 만나를 주고 또 흰 돌을 줄 터인데 그 돌 위에 새 이름을 기록한 것이 있나니 받는 자 밖에는 그 이름을 알 사람이 없느니라”(계2:17)는 말씀을 증거하면서 “어려운 시절을 살면서도 이기는 삶을 살다가 재림의 소망을 안고 잠드신 집사님이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영광스러운 재림의 날 하늘에서 영원한 생명을 상급으로 받게 되실 것”을 기쁨으로 권면했다.

이어 40여 년 전 신림동교회를 함께 개척하고 마지막까지 고인의 삶을 가까이에서 보살폈던 조진호 장로가 회고담을 나눴다. 조 장로는 “고 이종순 집사님은 평소 검소하고 절약하시는 모습으로 일생을 살았다”면서 “힘들게 모은 재산을 삼육대에서 공부하는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선뜻 기부하면서 그리스도와 같은 나눔을 실천하셨다”고 추억했다.


김일목 총장, 취임 첫 행보로 발전기금 기부

■ 대학일자리본부, 운영평가서 2년 연속 최고등급 획득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본부장 류수현)가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이 주관하는 ‘2019년 대학일자리센터 운영 성과평가’에서 최고등급인 ‘우수’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고등급을 획득했다.

대학일자리센터 사업은 대학 내 흩어져 있는 진로, 취·창업 지원 단위의 공간과 기능을 일원화해 대학생 및 지역 청년들에게 특화된 맞춤형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고용노동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삼육대는 2017년 10월 이 사업 운영기관으로 선정돼 2022년까지 6년 동안 고용노동부와 서울시로부터 10억6000만원을 지원받으며, 전문상담인력 확충, 진로 및 취·창업 관련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삼육대는 대학일자리본부를 중심으로 진로 및 취·창업 지원시스템을 구축하고, 국내외 취업 전략, 직업교육 등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청년 취업률 제고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는 앞으로도 재학생을 비롯한 지역 청년들이 성공적인 취·창업에 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일목 총장, 취임 첫 행보로 발전기금 기부

■ 약대·간호대 국가고시 100% 합격 … 간호대는 ‘3년 연속’
삼육대 약학대학과 간호대학은 최근 치러진 국가시험에서 응시자 전원이 합격하는 성과를 거뒀다.

삼육대 약학대학 졸업예정자 37명은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주관으로 지난 1월 22일 실시된 ‘2020년 제71회 약사 시험’에 응시해 전원 합격했다. 같은 날 열린 ‘제60회 간호사 시험’에서도 간호대학 졸업예정자 65명이 전원 합격했다. 특히 간호대학은 2018, 2019년 시험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국가고시 합격률 100%’ 쾌거를 이뤘다. 또한 물리치료학과는 ‘제47회 물리치료사 국가시험’에 졸업예정자 42명이 응시해 40명이 합격, 95.2%의 높은 합격률을 기록했다.

김일목 총장은 “체계적인 교육과정 운영과 지도교수들의 헌신, 그리고 학생들의 열정으로 좋은 결실을 얻게 되었다”며 “삼육대가 전통적으로 강점을 갖고 있는 보건의료 분야 특성화를 바탕으로 경쟁력을 갖춘 전문 보건의료 인력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일목 총장, 취임 첫 행보로 발전기금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