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황희찬 선수, 삼육대에 발전기금 기부

1828


축구 국가대표 황희찬 선수가 삼육대에 발전기금을 기탁했다.(사진출쳐=울버햄튼 원더러스 FC 공식 페이스북)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와 국가대표팀에서 활약 중인 황희찬(25·울버햄튼) 선수가 삼육대에 발전기금 1000만 원을 기부했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별도의 전달식은 진행하지 않았으며, 기부금은 삼육대 대외협력처 계좌로 지난 10일 입금됐다.

황희찬 선수는 지난해 11월 삼육대에 코로나 극복 장학기금 2000만 원을 기부하면서 삼육대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당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는 또래 청년들을 응원하기 위해 기부처를 고민하던 중 가까운 지인이 교수로 재직하는 삼육대에서 코로나 장학기금을 모금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기부를 결정했다.

황 선수는 이를 계기로 매년 삼육대에 기부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한 그는 이번에도 또래 청년들에게 “어려운 상황을 함께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아버지 황원경 씨는 “(황)희찬이는 어린 시절부터 어려운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국가대표 축구선수의 꿈을 키워왔다”고 말했다. 실제 황 선수는 삼육대 외에도 지난 달 모교인 포항제철고와 본가가 있는 부천시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성금을 쾌척하는 등 기부를 통한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김일목 총장은 “황희찬 선수의 선한 영향력이 많은 청년에게 큰 귀감이 될 것”이라며 “삼육대 모든 구성원과 함께 황 선수의 활약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국가대표 황희찬 선수, 삼육대에 발전기금 기부

■ 도르가회, 장학기금 기탁 … 누적액 6억2000여만 원
삼육대학교회 도르가회가 장학기금 2000만 원을 삼육대에 기탁했다. 그간 도르가회가 대학에 기부한 장학금은 누적 6억2200만 원에 이른다. 1960년대 조직된 도르가회는 삼육대학교회 성도들이 운영하는 지역사회 봉사단체.

도르가회는 매주 수요일 교내 체육관 앞에서 ‘장학기금 마련 수요바자회’를 열고 있다. 봉사자들은 직접 농수산 도매시장에서 물건을 떼어 오거나, 손수 발품을 팔아 지방 농가에서 유기농으로 재배한 농작물을 가져오기도 한다. 믿을만한 농산물을 저렴하게 살 수 있고, 무엇보다 수익금이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기부된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이 바자회는 ‘도르가 장터’로 불리며 지역사회 명물로 자리 잡았다.

그렇게 모아 학교에 기탁된 장학금이 6억2200만 원에 이른다. 장학금 집계를 시작한 2001년부터 현재까지 911명의 학생이 수혜를 입었다.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학과 추천으로 선발해 매년 50여 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장학사업 외에도 무의탁 노인과 소년·소녀가장을 돕거나 요양원, 양로원, 교도소 등에서 봉사활동을 한다. 이를 위해 별도의 회비를 걷거나 뜻을 같이하는 독지가들의 후원을 받는다.

도르가회 유영환 회장은 “도르가 장학금 덕분에 공부를 계속할 수 있었다며 찾아와 인사하는 졸업생들을 만날 때면 가슴이 뭉클하다”며 “이 기금이 어려운 학생을 돕고, 사회에 기여하는 훌륭한 인재를 양성하는 데 귀중히 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가대표 황희찬 선수, 삼육대에 발전기금 기부

■ 교수 부인회, 외국인 유학생 장학기금 기탁
삼육대 교수 부인들로 구성된 봉사단체 삼육사랑샵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유학생 후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삼육사랑샵은 대학발전기금과 사랑샵 장학기금 3000만 원을 대학에 기탁했다. 누적기부액은 총 1억200만 원에 달한다. 삼육사랑샵은 2013년부터 각계에서 후원받은 물품을 판매해 발생한 수익금 전액을 재학생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기부하는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코로나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유학생을 돕기 시작했다. 최근 3학기 동안 베트남, 중국, 인도, 필리핀, 이라크, 카메룬 출신 유학생 27명에게 총 1520만원의 장학금을 후원했다. 유학생은 국가장학금을 받지 못하는 데다, 코로나로 인해 아르바이트 일자리마저 끊기고, 유학비를 지원하는 본국의 가족 역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삼육사랑샵 권영순 회장(김일목 총장 사모)은 “매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등록금을 3~4회에 걸쳐 나눠 낼 정도로 어려운 형편에 놓인 외국인 학생들이 많다”면서 “그들이 가장 어려울 때 즉각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이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이 본국으로 돌아가 훌륭한 일꾼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img4# 국가대표 황희찬 선수, 삼육대에 발전기금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