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에 대한 확인(An Affirmation of Marriage)

14

결혼과 관련된 논점들은 결혼에 대한 하나님의 이상의 반대편을 이해할 때(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divine ideal) 참된 빛으로 볼 수 있게 된다. 결혼은 에덴에서 신성하게 제정된 제도이며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결혼이 일부일처 즉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이성 간 사랑의 동반자로써 일생의 결합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확인하셨다. 창조주일의 말미에 하나님께서는 인류를 그의 형상대로 남자와 여자를 지으시고 결혼제도를 제정하신 바, 이는 성경에 “한 몸”으로써 일컫는 바, 육체적, 정서적, 영적으로 두 이성 간의 언약에 기초한 결합이다.
인간의 성의 다양성에서 발생하는 결혼의 단일성은 신성(神性)의 다양성 내에서의 연합을 뛰어난(singular) 방법으로 생생하게 형상화한다. 성경 전체를 통하여 결혼의 이성 간 결합은 신성과 인성 간 계약(契約)의 상징으로 격상된다(elevated). 그것은 자기희생적인 하나님의 사랑과 그의 백성과의 언약에 대한 인간의 증언이다(human witness). 결혼관계에서의 남녀의 조화된 연합(affiliation)은 안정된 사회를 이루기 위한 핵심요소로써 유서 깊은(time-honored) 사회적 화합(unity)의 축도(縮圖)가 된다. 더 나아가 창조주께서는 결혼생활에서의 성행위는 [두 사람을] 연합하게 하는 목적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인간가족의 번식과 영구보존을 위한 대비의 목적이 있다. 신성한 목적 안에서 생식(/출산)은 남편과 아내가 기쁨과 즐거움과 육체적 완성을 발견할 수 있는 과정과 같은 과정으로부터 싹트고 엮어진다(entwined). 깊은 육체적 결합으로 서로를 알 수 있게 하는 사랑을 소유한 한 남편과 아내에게 자녀가 위탁될 수 있다. 그들의 자녀는 그들의 하나됨을 보여주는 살아있는 화신이다. 자라나는 아이는 (결혼관계의) 사랑과 연합으로 그를 잉태한 친!
부모(natural parents)와의 관계에서 혜택을 누리며, 그런 사랑과 연합의 분위기에서 무럭무럭 자란다.

한 남자와 한 여자로 이루어지는 일부일처의 연합은 하나님이 정하신 가정과 사회생활의 기반이며 생식이나 친밀한 성적표현을 할 수 있는, 도덕적으로 적절한, 유일한 자리(locus)임을 확인한다. 그러나 결혼의 유산은 인간관계의 필요를 충족시키고 가족의 경험을 알도록 하기 위해 주신 하나님의 유일한 계획은 아니다. 독신과 독신자들의 우정도 마찬가지로 신성한 계획 속에 [포함되어] 있다. 친구들의 동반자 관계나 지원은 구약과 신약 성경 모두에서 그 중요성이 나타난다. 교회의 교제, 하나님의 권속은 결혼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누릴 수 있다. 그러나 성경은 사회적으로나 성적으로 우정관계와 결혼관계 사이에 분명한 선을 긋는다.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는 이런 높은 견해를 낮추는 것은 하늘(/하나님)의 이상을 그 만큼 낮추는 것이라 믿기 때문에 주저함 없이 결혼에 대한 이 같은 성경적 견해를 고수한다. 결혼은 죄로 인하여 부패되었으므로 결혼의 순결과 아름다움은 원래의 하나님의 계획대로 회복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그리스도의 구속 사업과 사람의 마음에 역사하시는 성령의 일을 이해할 때 결혼의 원래의 목적은 회복될 수 있으며, 결혼언약을 맺은 남녀들의 즐겁고 건강한 결혼 경험도 회복될 수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        
이 성명은 1996년 4월 23일에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 행정위원회에 의하여 승인되고 가결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