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동성 커플에 사제 축복 허용 두고 ‘시끌’

29

교황청은 동성 커플에 대한 사제의 축복을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선언문을 발표해 반발을 샀다.(사진=언스플래쉬)

교황청은 최근 ‘간청하는 믿음-축복의 사목적 의미에 대해’라는 제목의 선언문을 발표했다. 하지만 문건이 동성 커플이나 비정상적 혼인 상태에 있는 이들에 대한 사제의 축복을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선언문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승인을 받은 후 공개된 것이어서 동성 커플에 대한 축복의 의미와 실제 적용 방안을 놓고 아프리카 주교들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에서 강한 비판이 제기됐다. 그도 그럴 것이 교황청은 지난 수 세기 동안 “결혼은 남녀 간 불가분의 결합”이라며 동성 결혼에 반대해왔다.

반발과 의문이 확산하자 교황청이 부랴부랴 진화에 나섰다. 

바티칸 관영매체 <바티칸뉴스>에 따르면 교황청 신앙교리부는 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동성 커플을 축복하는 것이 그들의 모든 행동을 정당화하거나 그들이 영위하는 삶을 지지하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동성 커플에 대한 축복을 이단적이거나 교회의 전통에 위배 혹은 신성 모독적인 것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는 설명이다. 

교황청 신앙교리부는 문제의 설명문에 관한 부가 자료를 배포하고 “동성 커플 개개인에 대한 사목적 축복이 이들의 신분을 공식적으로 유효화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혼인에 대한 교회의 영원한 가르침은 어떤 식으로든 수정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교황청 국무원 총리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은 “동성 커플에 대한 사목적 축복은 전례나 예식에서 이뤄지는 축복과 동일한 조건을 요구하지 않는다”면서도 “오늘날 교회는 2000년 전의 교회와 같을 수 없으며, 시대의 징표에 항상 열려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황청의 이같은 입장에 반응은 엇갈려 나타나고 있다. 성 소수자 가톨릭 신자들은 “놀라운 변화”라며 환영했지만, 보수 성향 성직자들은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특히 아프리카 주교 사이에서는 “이를 따르지 않겠다”는 공개선언이 이어질 만큼 격렬한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교황청은 2021년 ‘동성 결합은 이성간 결혼만을 인정하는 교회의 교리를 훼손하는 것이기에 동성 커플을 축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