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과 가족에 관한 성명

13

사회의 건강과 번영은 그것을 구성하는 부분들, 즉 가족의 안녕과 직접적으로 연관된다. 오늘날(아마도 그 이전에는 결코 아닐 터인데) 가정은 어려움에 빠져 있다. 사회 평론가들은 현대 가족생활의 해체(/붕괴)를 공공연히 비난한다(decry).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에 맺는 결혼에 관한 전통적인 그리스도인 개념은 공격당하고 있다. 이러한 가족위기의 시기에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는 모든 가족 구성원들이 상호간 사랑과 존경, 존중, 그리고 책임을 통하여 그들의 영적 차원과 가족관계를 강화하기를 장려한다.

성경을 기초로 한 교회의 기본교리 제 22항에서 결혼관계는 “그리스도와 당신의 교회 사이의 관계의 사랑과 신성함과 친밀함과 지속적 관계를 반영하는 것이다. . . 비록 어떤 가족 관계가 그 이상에 못 미칠지라도, 그리스도 안에서 서로에게 온전히 자신을 바치는 헌신한 배우자들은 성령의 인도와 교회의 양육을 통하여 사랑의 연합을 이루게 될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가족을 축복하시며 그 구성원들이 서로를 도와 온전한 원숙함에 이르기를 바라신다.”라고 진술한다. 부모는 자녀들이 주님을 사랑하고 순종하도록 양육하여야 한다. 그들은 그들의 모본과 말로써 그리스도께서 그들의 자녀들이 그분의 몸 즉 하나님의 가족의 일원이 되기를 원하시는 분이시며 변함없이 부드러우시고 돌보시는 사랑의 훈육자이심을 가르쳐야 할 것이다.

[본] 교회의 창시자 중 한 사람인 엘렌 G. 화잇은 다음과 같이 진술하였다. “부모의 일은 다른 모든 일의 기초가 된다. 사회는 가족들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사회는] 가족의 가장들이 만들어 가는 것이다. 마음으로부터 “생명의 근원”이 나오며 (잠언 4:23) 지역사회와 교회와 국가의 심장은 가족이다. 사회의 안녕, 교회의 성공, 국가의 번영은 가정의 감화에 달려 있다”(치료봉사, 349).

________________________
이 성명은 1985년 6월 27일에 루이지애나의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대총회 회기에 대총회장 니일 C. 윌슨에 의하여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의 전 세계 16개 지회장들과의 협의 후에 발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