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8일 안식일 장년 기도력] 빈곤을 막기 위한 하나님의 계획

16

“그 오십 년째 해는 너희의 희년이니 너희는 파종하지 말며 스스로 난 것을 거두지 말며 가꾸지 아니한 포도를 거두지 말라 …네 이웃에게 팔든지 네 이웃의 손에서 사거든 너희 각 사람은 그의 형제를 속이지 말라”(레 25:11~14)

이스라엘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은 모든 가족이 자기 집을 짓고 농사짓기에 충분한 땅을 갖는 것이었다. 이로써 유용하고 근면하게 자급자족하며 사는 수단과 동기가 제공되었다. 인간의 어떠한 계획도 이보다 나은 것이 없었다. 이 계획에서 크게 벗어났기 때문에 오늘날 세상에 가난과 불행이 존재한다.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에 정착할 때 성소에서 일하는 레위인을 제외한 모든 사람에게 땅이 공평하게 분배되었다. 각 지파는 가족별로 계수되었고 각 가족은 구성원 수에 따라 유업을 할당받았다.
한동안 재산을 처분할 수는 있어도 자녀에게 물려줄 땅을 영영 팔아넘길 수는 없었다. 그러고는 다시 땅을 살 형편이 되면 언제나 자유롭게 되살 수 있었다. 부채는 7년마다 탕감받았고 50년마다 즉 희년이면 모든 땅은 원래 주인에게로 되돌아갔다.
“토지를 영구히 팔지 말 것은 토지는 다 내 것임이니라 너희는 거류민이요 동거하는 자로서 나와 함께 있느니라 너희 기업의 온 땅에서 그 토지 무르기를 허락할지니 만일 네 형제가 가난하여 그의 기업 중에서 얼마를 팔았으면 그에게 가까운 기업 무를 자가 와서 그의 형제가 판 것을 무를 것이요 만일…자기가 부유하게 되어 무를 힘이 있으면…자기의 소유지로 돌릴 것이니라 그러나 자기가 무를 힘이 없으면 그 판 것이 희년에 이르기까지 산 자의 손에 있다가 희년에 이르러 돌아올지니”(레 25:23~28). …이와 같은 방식으로 모든 가정이 소유를 확보할 수 있었고 지나친 부나 극심한 가난을 막는 보호 장치가 마련되었다.

『치료봉사』, 183~185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민섭/김순임 선교사 부부(대만)
캠퍼스 선교(PCM 선교사, 사범대 한국어 동아리 활성화)를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