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1일 화요일 장년 기도력] 상거래의 기준이 무엇이냐로 품성이 드러난다

28

“내가 만일 부정한 저울을 썼거나 주머니에 거짓 저울추를 두었으면 깨끗하겠느냐”(미 6:11)

그리스도께서 보시기에 정직한 사람이란 한결같이 성실한 사람이다. 수많은 세상 사람이 자기 이익을 위해 사용하는 눈속임은 하나님께 가증하다. 그런데 잘못된 저울과 추를 사용하면서도 하나님의 계명을 지킨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참 많다. 하나님과 진정으로 연결되어 그분의 법을 성실하게 지키는 사람은 진실이 무엇인지를 삶으로 드러낸다. 그의 모든 행동이 그리스도의 가르침과 일치하기 때문이다. 그는 이익에 눈멀어 명예를 저버리지 않는다. 그의 원칙은 견고한 기초석 위에 세워졌고 세상의 일을 할 때도 자신의 원칙을 그대로 따른다.
변함없는 성실은 세상의 찌끼와 쓰레기 속에서 황금처럼 빛난다. 속임수, 거짓말, 부정이 인간의 눈에는 그럴듯하게 보이고 감추어질 수 있어도 하나님의 눈은 다르다. 품성의 계발을 지켜보고 도덕적 가치를 측정하는 하나님의 천사들은 인간의 품성이 드러나는 이런 사소한 상거래를 하늘 책에 기록한다. 사람들이 자신의 업무에 불성실하고 자기 일을 소홀히 할 경우, 그들의 일처리 방식에 따라 세상은 그들의 신앙 잣대를 가늠하며 그 평가는 틀리지 않을 것이다.
“지극히 작은 일에 충실한 사람은 큰일에도 충실하고, 지극히 작은 일에 불의한 사람은 큰일에도 불의하다.” 공정한지 아닌지의 여부는 일의 규모와 관계없다. 동료들을 대하는 모습이 곧 하나님을 대하는 모습이다. 불의한 재물에 충성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결코 진정한 부를 맡길 수 없다. 하나님의 자녀들은 모든 상거래에서 자신이 평가받고 있으며 성소의 저울로 측정되고 있다는 사실을 잊으면 안 된다.

『교회증언 4권』, 310~311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세담/박유진 선교사 부부(대만)
가족 모두 건강하고 자녀들이 믿음 안에서 성장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