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일 목요일 어린이 기도력] 감사

12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오직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빌립보서 4장 6절)

코리 텐 붐(Corrie Ten Boom, 1892~1978)은 언니 벳시와 함께 네덜란드 사람인데 2차 세계 대전 때 유대인을 숨겨 주었다는 이유로 독일군에게 체포되어 전쟁이 끝날 때까지 나치 수용소에서 살았어요. 그곳은 더럽고, 악취가 나고, 벼룩도 득실거리는 곳이었어요. 코리는 울먹이며 “벳시, 이런 곳에서 어떻게 살지?”라고 불평했어요. 그러나 벳시는 “하나님이 모든 일에 감사하라고 말씀하셨잖아.”라고 말했어요.
두 사람은 자신들이 함께 있다는 것, 성경이 있다는 것 그리고 예수님을 전해 줄 사람이 있다는 사실에 감사했어요. 또 벼룩에 대해서도 하나님께 감사 기도를 했어요. 두 자매는 수용소 안에서 다른 죄수들에게 성경을 가르치며 예수님을 전했어요. 그런데 이상한 일이 일어났어요. 성경을 가르치며 예수님을 전하는 일을 감시원들이 막지 않는 거예요. 나중에 알고 보니 벼룩 때문에 감시원들이 수용소에 들어오기를 꺼렸던 것이었어요. 하나님이 벼룩을 사용하셔서 두 자매를 도와주신 것이지요.
사도 바울 선생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세요.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오직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하나님은 우리에게 가장 좋은 것을 주시는 분이세요. 우리 큰 소리로 함께 따라 해 볼까요? “하나님을 믿고 모든 일에 감사하라.”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신의성(신양교회), 임재하(원주중앙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