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6일 안식일 장년 기도력] 영적인 은사는 모두 중요하다

36

“은사는 여러 가지나 성령은 같고 직분은 여러 가지나 주는 같으며”(고전 12:4~5)

이 구절을 주의 깊게 생각하고 살펴보라. 하나님은 모두에게 같은 일을 주지 않으셨다. 다양성을 지니면서 연합하는 것이 하나님의 계획이다. 그분의 계획을 연구하고 따른다면 그분의 일을 하다가 생기는 갈등이 훨씬 줄어들 것이다.
몸에는 여러 지체가 있고 그 지체의 기능도 각각 다르지만 신체가 온전히 작동하려면 그중 하나도 빠져서는 안 된다. “몸은 한 지체뿐 아니요 여럿이니 만일 발이 이르되 나는 손이 아니니 몸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지라도 이로써 몸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요 또 귀가 이르되 나는 눈이 아니니 몸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지라도 이로써 몸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니 만일 온몸이 눈이면 듣는 곳은 어디며 온몸이 듣는 곳이면 냄새 맡는 곳은 어디냐 그러나 이제 하나님이 그 원하시는 대로 지체를 각각 몸에 두셨으니 만일 다 한 지체뿐이면 몸은 어디냐.”
“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 하나님이 교회 중에 몇을 세우셨으니 첫째는 사도요 둘째는 선지자요 셋째는 교사요 그다음은 능력을 행하는 자요 그다음은 병 고치는 은사와 서로 돕는 것과 다스리는 것과 각종 방언을 말하는 것이라.”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주신 은사를 교회가 모두 존중하는 것이 그분의 뜻이다. 자기를 기준으로 삼아 자기 방식처럼 일하지 않으면 하나님을 섬길 수 없다는 생각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하라.
‘저런 사람과는 일하고 싶지 않아. 나랑 너무 달라. 내가 하는 말에 다 맞장구쳐 주고 내 생각을 따르는 사람과 일하고 싶어.’라는 말을 하면 안 된다.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그 대상이 아직 드러나지 않은 진리를 알고 있을지도 모른다. 하나님이 주시는 도움을 거절하는 일꾼들 때문에 사업이 한쪽으로 기울어진다.

『퍼시픽 유니언 리코더(Pacific Union Recorder)』, 1904년 12월 29일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광성/이은정 선교사 부부(대만)
PCM 선교사들이 대학생과 청년들에게 복음을 잘 전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