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4일 월요일 장년 기도력] 깜짝 놀랄 이야기

85

“모든 아덴 사람과 거기서 나그네 된 외국인들이 가장 새로운 것을 말하고 듣는 것 이외에는 달리 시간을 쓰지 않음이더라”(행 17:21)

성경에서 특별한 반전이나 남달리 독특한 견해에만 흥미를 기울이는 사람들이 있다. 초기 교회 시절에도 마찬가지였다. 바울이 아테네로 갔을 때 “모든 아테네 사람들과 그곳에 체류하는 외국인들”(행 17:21, 바른)은 가장 새롭고 인상적인 사상에 대해 논하고 싶어 했다.
목사들이 모여 어느 성경 예언에 대한 전통적인 해석법을 두고 토론을 벌였다. 그때 저명한 목사 한 사람이 “나는 그 해석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사람들이 그 이유를 묻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그 해석이 흥미진진하지 않거든요.”
그러나 성경은 아주 흥미로운 책이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같은 특수 효과는 찾아볼 수 없지만 성경에는 하늘이 두루마기처럼 떠나가고 태양이 거꾸로 움직이며 천천만만의 천사가 하나님의 심판대를 둘러싸는 장면이 등장한다. 하나님 말씀이라는 위대한 진리는 죄인을 전능자와 결합하며 마음을 단련하고 영적인 힘을 길러 준다. 성경 외에는 그 어떤 것으로도 그렇게 할 수 없다.
유별난 성경 해석에 열광하는 사람은 믿음을 기를 수 없다. 하나님께서는 다름 아닌 오래된 옛이야기를 전하도록 자녀들을 부르셨다. 예수께서는 죄인을 구하기 위해 세상에 오셨다. 성경에 소개된 역사적인 사건, 예언, 시, 일대기는 모두 위대한 구원의 계획을 밝히기 위해 하나님의 감동으로 기록된 것이다.
분명히 사람마다 성경에서 새로운 깨달음을 얻어야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성경은 죄로 물든 세상을 위해 하나님이 그 아들을 내주신 이야기이다. 성경의 가르침을 따분하게 여겨 새로운 것을 찾다가 길을 잃어서는 안 된다. 성경은 가장 위대한 이야기이다.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이야기를 원하는가? 그렇다면 다른 것을 찾을 필요가 없다. 예수께서 머지않아 하늘의 구름을 타고 돌아오실 것이며 그보다 더 놀라운 이야기는 없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류재경, 김미현 선교사 부부(기타 지역)
각 교회(총 4개)의 리더십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