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2일 화요일 장년 기도력]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재물을 사용하라

35

“무릇 있는 자는 받아 풍족하게 되고 없는 자는 그 있는 것까지 빼앗기리라”(마 25:29)

은사는 다양하게 주어졌고 앞으로도 언제나 그럴 것이다. 하나님은 큰 은사만 찾고 받는 분이 아니시다. 그분은 작은 재능을 찾으시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한다면 기꺼이 받으신다. 우리는 그분의 은혜로 주님의 종이 되지 않았는가? 따라서 우리가 맡은 것은 우리 자신의 것이 아니라 주님의 달란트이다. 자본은 주님의 것이며 우리는 그 활용과 남용에 대해 책임이 있다.
아무것도 안 하는 사람이 분발하도록 교회마다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한 달란트를 계발하는 것이 하나님의 요구 사항임을 그들이 깨달아야 한다. 한 달란트로 다른 한 달란트를 버는 일에 게으르다면 그들은 그 한 달란트를 빼앗길 뿐 아니라 자기 영혼까지 잃어버릴 것이다. 교회에 변화가 필요하다.
주인께서 돌아올 채비를 하고 계신다. 돌아오면 청지기를 불러 각각 맡긴 달란트의 상황을 물으실 것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은 불쌍한 자들이여! 자신의 역량과 수단을 가꾸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 사람은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라는 따뜻한 칭찬을 들을 것이다. 주님을 돕고자 하는 사람, 힘센 자에 맞서 주님을 도울 사람은 누구인가?
사탄은 적극적이고 집요하게 자기 일을 하면서 자신의 군대를 이끄는 성실한 장수이다. 곳곳에 그의 충성스러운 감시병들이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종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 갑옷을 입었는가? 방심하지 않고 충실하게 원수의 강한 세력에 맞서고 있는가? 아니면 다른 누군가가 자신의 일을 해 주길 기대하며 잠들어 있는가?
…모두 깨어나야 한다. “더러운 자는 그대로 더럽고 의로운 자는 그대로 의를 행하고 거룩한 자는 그대로 거룩하게” 되리라고 선포될 날이 머지않았다. 바로 지금이 깨끗하고 거룩한 품성을 추구하며 흰 예복을 받아 어린양의 혼인 잔치에서 자리를 얻도록 준비해야 할 때이다.

『리뷰 앤드 헤럴드』, 1878년 3월 14일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종훈/조혜정 선교사 부부(네팔)
재림교회로 개종하고 있는 개신교 신자들의 영적 성장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