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5일 목요일 장년 기도력] 변상

26

“죄의 삯은 사망이요 하나님의 은사는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 안에 있는 영생이니라”(롬 6:23)

미국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은 “나쁜 변명보다는 차라리 변명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만약 워싱턴이 2010년까지 생존했다면 그 역시 자신의 조언을 따라야 할 상황을 만났을지도 모른다. 1789년 10월 5일, 조지 워싱턴은 뉴욕 소사이어티 도서관에서 에메르 드 바텔의 『국제법』 사본을 대출했다. 그리고 책을 반납하지 않은 채 10년 뒤 세상을 떠났다. 2010년 4월 16일, 도서관 기록 보관 담당자는 그 책이 여전히 반납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반환되지 않은 책이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조지 워싱턴 마운트 버넌 저택의 부동산 관리인은 온라인에서 1만 2,000달러에 판매 중인 같은 판형의 책을 찾았다. 즉시 책을 구입했고 2010년 5월 18일, 뉴욕 소사이어티 도서관에 이를 반환하는 기념식을 거행했다. 물가 상승률을 감안할 때 221년 동안의 연체료는 30만 달러에 달했지만 찰스 베리 소사이어티 도서관장은 “이로써 조지 워싱턴과 친척들의 연체료는 모두 탕감되었음을 밝힌다.”고 선언했다.
타락한 인간인 우리 모두는 커다란 죄의 빚을 지고 있다. 그 값은 바로 죽음이다(롬 6:23). “피 흘림이 없은즉 사함도 없”기 때문이다(히 9:22). “허물과 죄로 죽”(엡 2:1)은 우리가 그 값을 다 치르기란 불가능하다. 그러나 놀라운 사랑과 은혜로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에서 우리의 죗값을 대신 치러 우리가 죄 사함을 받게 하셨다. 사도 바울이 말했듯 우리는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며 이는 우리에게서 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선물”이다(8절).
조지 워싱턴처럼 다른 이가 우리의 빚을 대신 갚아 준 것이다. 그러나 이미 죽어 책을 반납하는 데 아무것도 할 수 없던 워싱턴과 달리 우리는 하나님의 섭리를 받아들일지 말지 직접 결정해야 한다. 오늘도 하나님은 우리에게 호소하신다. “너희는 여호와를 만날 만한 때에 찾으라 가까이 계실 때에 그를 부르라”(사 55:6). 지금 당장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은혜로운 대속을 받아들이고 확증하라.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최운성/조선희 선교사 부부(대만)
섬기는 교회가 도움을 받는 교회에서 도움을 주는 교회로 성장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