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3일 안식일 어린이 기도력] 예수님께 드리는 기도 일기 13

19

“환난 날에 나를 부르라 내가 너를 건지리니 네가 나를 영화롭게 하리로다(시편 50편 15절)

점심시간에 아들이 축구를 했어요.
골대를 향해 들어가는 공을 힘차게 차내는 순간 상대 팀 친구의 발을 차고 말았어요. 친구는 넘어졌고, 일어나서 아들의 가슴을 힘껏 밀쳐 내면서 일부로 찬 거라고 소리를 질렀어요.
아들은 어이가 없었지만 미안하다고 했어요. 그 친구는 너무 화가 나서 얼굴을 때리려고 했어요. 억울한 아들은 그런 것이 아니라고 실수였다고 말했지만 그럴수록 친구는 더 화를 내더니 아들을 내동댕이치고는 가 버렸어요.
그때 너무 억울해서 가슴속에서 뜨거운 것이 올라왔어요. 그러나 그때 예수님을 생각했어요. ‘제가 이렇게 하면 안 되죠. 예수님 도와주세요!’ 그 말이 잘 안 나왔지만 정말 이를 악물고 마음속으로 예수님을 불렀어요. 내 힘이 아닌 예수님의 마음으로 억울하고 속상한 것이 가라앉았고 친구는 나중에 미안하다고 사과했어요.
야곱은 에서와 만나기 전 자기와 함께한 모든 소유를 앞서 보내고 얍복강가에 머물렀어요. 그리고 그곳에서 자신에게 복을 내리지 않으면 보내지 않겠다고 하며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힘과 밤이 맞도록 싸웠어요. 야곱과 싸운 대상은 하늘의 천사였어요. 온 힘을 다해 자신의 처지를 하나님께 드렸을 때 결국 축복의 약속을 얻게 되었답니다.
오늘 예수님의 이름을 부를 때 내 힘으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을 하게 하신 예수님께 감사의 일기를 전합니다.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정민솔(청암학교교회), 이루하(삼육대 크루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