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 감염병 위기 대응 모의훈련 실시

31

삼육서울병원은 감염병 위기 대응을 위한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삼육서울병원(병원장 양거승)은 지난 28일 감염병에 대한 선제적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해 ‘감염병 위기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감염병 의심 환자 발생 시 신속한 환자 인지와 격리치료를 통해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등 감염병 재난 발생에 대한 위기 대응 능력을 기르기 위해 마련됐다.

모의훈련은 감염병 발생 국가를 방문한 환자가 유증상으로 진료를 위해 내원한 상황의 가상 시나리오를 설정하여 감염대책 매뉴얼에 따라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고 ▲감염환자 병원 방문 ▲선별진료소 이동 ▲응급의료센터 음압격리실 진료 ▲관할 보건소 신고  ▲국가지정 격리병원 이송 순서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훈련에 참여한 의료진과 직원들은 N95마스크 등 안전하게 보호구를 착용하고, 위기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하여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한 대처 능력을 키우고 위기 대응체계를 숙지하는 시간을 가졌다. 

감염관리실(실장 조유미)은 훈련에 앞서 원내 직원을 대상으로 감염관리 교육을 한 해 동안 20여 회 실시하고, 신종 감염병 의심 및 확진 환자 발생 시 병원 내 감염예방과 안전한 환자 진료에 필요한 시설이 상시 정상 가동될 수 있도록 격리 외래 및 격리실을 철저하게 관리해 왔다. 

조유미 감염관리실장은 “의료기관의 감염관리는 한 부서의 관리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모든 부서, 모든 직원의 관심과 협력으로 이룰 수 있는 것이라며, 감염병 위기 단계가 하향되었다 할지라도 매순간 감염병을 대비하는 관심과 자세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삼육서울병원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발생 시 병원의 위기 대처 능력을 강화하고 환자에게 안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삼육서울병원, 감염병 위기 대응 모의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