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 365] 사도행적 333

127

“그리스도를 명상할 때 우리는 측량할 수 없는 사랑의 해안에 머무르게 된다.”

사도행적, 333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재림교회#말씀365#사도행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