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초음속 여행

69

이러한 모든 기술적인 향상에는 목적이 있다. 오래된 설비들은 약해지기 때문에 그것들은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된다. 다니엘의 예언의 말씀대로 현재의 비행도 느려지기 때문에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로켓이나 초음속 비행을 하게 될 것이다.

엘론 머스크는 2017년에 내 고향인 남호주 애들레이드(Adelaide)를 두 번 방문했다. 예상대로 엄청난 인파와 대중 매체로 환영을 받았다. 페이팔(미국의 간편 결제 서비스), 테슬라(미국의 태양광 에너지와 전기 자동차 회사), 스페이스 엑스(머스크의 우주 탐사 기업)를 움직이는 남자가 이러한 소박한 도시에 관심을 갖는 것에 사람들은 흥분했다. 머스크가 방문한 이유는 테슬라가 남호주의 전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용 초대형 배터리를 만들고 있다는 것을 공표하기 위해서였다. 전형적으로 이러한 문제들은 엘론 머스크가 아니라 의회에서 장기간 논쟁할 만한 주제이다. 그는 트위터에 유명한 말을 남겼다. “테슬라는 100일 안에 이 시스템을 설립하고 작동시킬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무료로 배포하겠다.” 그의 말대로 배터리는 그 기간 내에 만들어졌고, 남호주의 전력 공급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로이 양(Loy Yang) 석탄 발전소의 전력이 끊겼을 때, 그 배터리는 전력을 지원했고 한 달 만에 그 가치를 입증했다.
   머스크가 애들레이드를 두 번째 방문했을 때는 국제 우주 항공 대회를 위한 것이었다. 당시 나는 텔레비전 뉴스 방송국에서 인턴으로 일하고 있었는데 아쉽게도 금요일 오후에 있었던 머스크의 기조연설에 참석하는 것을 아슬아슬하게 놓쳤다. 실시간으로 송출되는 그의 강연의 주요 요지는 궁극적으로 사람들을 화성으로 보낼 수 있는 재사용 스페이스 엑스 로켓의 실현 가능성에 관한 것이었다. 게다가 한 시간 안에 지구의 한쪽 편에서 다른 쪽으로 여행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 주면서 세계 어느 곳이나 갈 수 있는 로켓 여행을 제안했다. 그의 홍보 영상에서는 뉴욕에서 상해를 39분 만에 가는 비행을 보여 주었다. 그러나 이것은 내 상상력을 오히려 제한시켰다. 로켓으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것은 고사하고, 하나의 발사대에서 이륙하여 다른 곳에 착륙할 수 있다는 것은 불가능해 보였다. 머스크와 그의 계획에 의심으로 가득했던 대회가 끝난 후 그 이야기를 보도했던 기자가 뉴스실로 돌아왔다. 그러나 엘론 머스크의 주장은 그렇게 황당한 이야기가 아니었다. 스페이스 엑스가 발사대와 대양 바지선에 성공적으로 착륙하는 장면이 촬영되기 시작했다. 과학과 소설의 경계선이 흐릿해졌다. 갑자기 믿겨지지 않던 것들이 믿어지는 것처럼 보였다.

엘론 머스크의 화성 프로젝트
우리는 카리스마 넘치는 기업가들이 굉장히 복잡한 아이디어들을 간단하게 만들고, 그것들을 실현시킬 수 있는 세상에서 살고 있다. 그러나 가장 정교한 기술도 인간의 몸의 복잡함과 우리 존재의 기적에 비하면 별것 아닐 수 있다. 이러한 위대함을 한 문장으로 묘사할 수 있다.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창 1:27). 엘론 머스크는 제안한다. “급격한 기술의 발달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에 관해 많은 질문을 가져온다.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창조하셨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세계의 위대한 사상가들의 방법이 맞다면 우리는 화성에서도 살 수 있을 것이다. 지구상의 생명이 스스로 파멸로 가고 있기 때문에 화성은 또 하나의 계획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어서 이렇게 말했다. “화성에 자급자족 시설을 만드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전쟁이 일어나더라도 지구로부터 충분히 멀리 있기 때문에 달 기지보다 생존할 가능성이 더 높기 때문이다.” 그는 이번 연도 초 SXSW(South by Southwest, 미국의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매년 봄(보통 3월)에 개최되는 일련의 영화, 인터랙티브, 음악 페스티벌, 컨퍼런스)에서 말했다. “만일 3차 세계 대전이 일어난다면 우리는 인류 문명의 씨앗을 확보하길 원한다. 어딘가에 있을 그곳은 암흑의 시간을 단축하고 새로운 시작을 하게 할 것이다.”

지금은 많은 사람이 빠르게 왕래하는 시기다
임박한 재난을 피하고, 인류가 통제력을 유지하기 위해 기술을 발전시키려는 중요한 동기가 분명히 존재한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을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것인가? 아니면 그분께서는 다른 계획을 갖고 계신가? 성경은 오래전부터 우리 시대의 세계 상황에 대해 예언했다. 하나님께서 미래에 대해 다니엘에게 계시하셨다. 그는 “마지막 때”에 “많은 사람이 빨리 왕래하며 지식이 더하리라”(단 12:4)고 묘사했다. 익숙하지 않은가? 지식이 엄청나게 증가하는 시기에 살고 있다는 수많은 증거가 있다. 1880년대 전에는 대부분 마차로 여행을 했고 최첨단 교통수단은 증기 기관차나 배였다. 그때로부터 기계 공학에 대한 이해와 지식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1885년 독일의 칼 벤츠는 빠르면서도 누구나 탈 수 있는 최초의 자동차를 발명하여, 교통수단의 길을 열었다고 여겨진다. 그리고 1903년 12월 라이트 형제는 1분이 채 되지 않았지만 처음 비행을 시작하여 하늘 여행의 비밀을 풀어냈다. 115년이 지난 지금까지 기술은 급속도로 발전해 왔고, 이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였다. 보잉은 최근 극초음속 항공기 개념을 발표했는데 이는 상업용 여객기보다 6~12.5배 빠른 시속 6,000~12,000km의 속도로 비행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이 극초음속 비행기는 지금은 사용되지 않지만 음속의 두 배 이상으로 비행했던 전설의 콩코드 여객기보다 적어도 세 배나 더 빠를 것이다. 보잉사의 극초음속 과학자인 케빈 보컷은 “우리는 극초음속 기술이 세계를 이전보다 더 빨리 연결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에 흥분한다.”라고 말했다.
   인류가 최초의 비행에서 탄도 미사일의 속도로의 항공 여행으로 전환하는 데는 겨우 한 세기밖에 걸리지 않았다. 인간은 상당히 정적인 존재이다. 지금도 세계 여러 부분에서 이러한 현상이 나타난다. 이렇게 수천 년을 보낸 인간이 한 세기 만에 변한 것이다. 항공 여행에서만 기록이 깨진 것이 아니라 육로 여행도 마찬가지이다. 칼 벤츠가 처음 자동차를 발명했을 때 실린더는 하나밖에 없었고, 0.75마력의 미미한 출력을 냈다. 현재의 최신형 자동차인 헤네시 베논 에프 5(Hennessey VenomF5)는 1,600마력의 엔진을 장착하여 최고 속도 484km/h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엘론 머스크는 테슬라를 통해 전기 자동차의 대중화를 열었고 기술적인 향상에서도 큰 진전을 보였다. 2020년 3월에 제네바 모터쇼에서는 크로아티아의 리막 오토모빌리(Rimac Automobili, 스포츠카 제조업체)는 그들의 전기 콘셉트 2가 시속 0에서 96km까지 1.85초 만에 가속할 수 있어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들과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칼 벤츠의 첫 자동차의 힘보다 2,552배 높은 1,914마력의 폭발적인 엔진은 이 자동차의 가속력이 어느 정도인지 보여 준다.

기술적인 향상의 목적
이러한 모든 기술적인 향상에는 목적이 있다. 오래된 설비들은 약해지기 때문에 그것들은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된다. 다니엘의 예언의 말씀대로 현재의 비행도 느려지기 때문에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로켓이나 초음속 비행을 하게 될 것이다. 또한 내연 기관의 차량은 느리고 환경을 오염시키기 때문에 더 빠르고 친환경적인 자동차로 대체되고 있다. 그럼에도 우리가 사는 세상은 점점 더 살 수 없는 곳이 되어 가고 있지 않은가? 엘론 머스크가 말한 것처럼 화성으로 이민을 가는 것은 이 행성에서 인류가 더 이상 생존할 수 없음에 대한 자의식과 동시에 우리가 스스로의 운명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낸다. 그러나 성경은 사건들이 걷잡을 수 없이 요동치는 것 같은 때에도 하나님은 여전히 우리를 책임지신다는 것을 수없이 일깨워 준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사 41:10). 다니엘 12장의 말세에 관한 묘사는 우리가 사는 고도로 정교하고 진보된 세상을 정확히 예견했지만 성경은 여전히 모든 것이 하나님의 계획에 의해 일어난다는 것을 보여 줌으로써 두려움을 덜어 준다.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렘 29:11). 우리 주변의 세계는 인류가 통제하고 조절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러한 사건들을 예언하시고, 궁극적으로 더 밝은 미래로 인도하시는 전능하신 창조주가 계시다는 것을 끊임없이 상기시켜 준다.

다니엘 쿠벨르크
호주 애드밴티스트 미디어의 선임 프로듀서이다.

가정과 건강 7월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