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2일 금요일 장년 기도력] 어떤 어려움이든 하나님의 은혜는 넉넉하다

34

“나에게 이르시기를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이는 내 능력이 약한 데서 온전하여짐이라 하신지라”(고후 12:9,)

하나님께 순종하지 못할 상황은 없다.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은 너무나 믿음이 작다. 그들은 전망이 밝을 때만 그리스도와 그분의 사업에 투신하려 한다. 하나님의 은혜는 참된 신자 모두의 노력을 돕는다. 그 은혜는 어떤 환경에서도 우리에게 넉넉하다. 믿고 따르려는 모든 이의 품성에 그리스도의 성령께서 새로운 활력과 온전케 하는 능력을 베푸신다.
하나님은 위대한 자존자요 존재의 근원이시며 권세와 능력의 중심이시다. 그분의 피조물이 어떤 상황에 처해 있든 그것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거절할 충분한 이유는 되지 못한다. 주께서는 우리 앞길을 비추는 빛에 대해 우리에게 책임을 물으신다. 우리는 엄청난 시련에 둘러싸일 수도 있고 이것을 핑계 삼아 예수 안에 있는 진리를 따르지 않으려 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어떤 변명도 심판대 앞에서는 통하지 않는다. 만약 불순종에 대해 변명이 가능하다면 우리 하늘 아버지는 우리가 따르지도 못할 구원의 조건을 주신 셈이므로 불공정한 분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리스도인은 경주가 끝나기 전에 생길 수 있는 온갖 시련을 상상으로 늘어놓아서는 안 된다. 그저 하나님 섬기기를 시작하고 그날그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면서 일해야 한다. 그러면 넘어설 수 없을 듯싶던 장애물이 점점 작아질 것이다. 우려했던 일이 들이닥쳐도 그리스도의 은혜가 필요한 만큼 주어질 것이다. 난관을 만나고 극복할 때마다 힘이 자란다.
…하나님을 섬기기로 굳게 다짐한 사람은 그분을 섬길 기회를 얻을 것이다. 그들은 기도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읽으면서 선을 구하며 악을 버릴 것이다. 그들은 우리 믿음의 창시자요 완성자이시며 죄인들의 반대를 이겨 내신 예수를 바라보면서 멸시와 조롱에도 당당하게 맞설 수 있다. 진리를 말씀하신 분께서 도움과 은혜를 베풀겠다고 약속하셨다. 하나님은 자기를 믿는 사람에게 약속을 저버리지 않으신다.

『바울의 생애』, 296~298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종훈/조혜정 선교사 부부(네팔)
진리를 받아들인 개신교회 지도자들과 성도들이 잘 정착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