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6일 일요일 어린이 기도력] 부끄러운 과거를 숨기지 않는 나라

14

“자기의 죄를 숨기는 자는 형통하지 못하나 죄를 자복하고 버리는 자는 불쌍히 여김을 받으리라”(잠언 28장 13절)

“어, 이게 뭐지?” 인도 위를 걷던 헌이가 바닥 돌들 사이에 박혀 있는 자기 손바닥만 한 사각형 동판에 관심을 보여요. 알고 보니 그건 히틀러 시절 이곳에 살다가 쫓겨나거나 희생된 유대인의 이름과 그들이 언제부터 언제까지 이 집에 살았는지 날짜를 적어 둔 ‘슈톨퍼슈타인’(걸림돌)이었어요.
아! 언젠가 독일의 어린이 뉴스에서 독일이 전쟁을 일으키고 유대인들을 학살했다는 내용을 본 적이 있었어요. 전쟁 폭격으로 파괴된 건물을 복구하지 않고 그대로 두는가 하면 수도 한복판에 축구장 두세 개 크기의 ‘홀로코스트 기념 공원’을 세우고, 유대인 기념 박물관을 짓고, 강제 수용소들을 개방하는 등 독일인들은 과거의 잘못을 후손들이 최대한 오래 기억하게 하고 수치스러운 역사를 반복하지 않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 같아요.
죄를 숨기고 내가 한 것이 아니라고 우긴다면 잠깐의 위기는 모면할 수 있을지 몰라도 결과적으로 형통하지 못해요. 잘못을 저질렀더라도 숨김없이 자백하고 용서를 구하는 사람을 하나님께서 불쌍히 여기시고 사람들 앞에서도 형통할 수 있게 인도해 주신답니다.

오늘의 미션-사과하지 않고 은근슬쩍 넘어간 적이 있는지 생각해 보세요. 친구와 가족에게 용서를 구하고 하나님께 회개 기도를 드리세요.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옥다현, 옥강현(무안읍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