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9일 금요일 어린이 기도력] 핵소 고지, 데스몬드 도스

64

“그가 내게 간구하리니 내가 그에게 응답하리라 그들이 환난 당할 때에 내가 그와 함께하여 그를 건지고 영화롭게 하리라”(시편 91편 15절)

2차 세계 대전 당시 미국과 일본이 치열한 전투를 벌일 때 많은 젊은이가 군에 입대했고 데스몬드 도스도 그중 한 명이었어요. 다만 십계명에 따라 살인을 하지 않고 안식일을 철저하게 지키기 위해 의무병이 되었어요.
의무병이라도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총을 갖고 다녀야 하는데 그는 강력하게 거부했어요. 또 안식일을 지키기 위해 훈련에도 나가지 않았어요. 이런 데스몬드를 사람들은 비난했고 이럴 거면 도대체 왜 군인이 되었는지 모르겠다며 그를 감옥에 보내려고도 했지요.
하지만 데스몬드는 의무병으로 전쟁터에 갈 수 있었어요. 아군이 심각한 피해를 입어 후퇴하고 포탄과 총알이 쏟아지는 위험천만한 적진 한가운데서도 데스몬드는 “주님, 제발 한 명만 더 구하게 해 주십시오.”라고 기도했고 오로지 하나님만 의지하며 성경을 가슴에 품고 많은 부상자를 구해 냈어요. 훗날 그는 최고 훈장 중 하나인 명예 훈장을 받았답니다.
데스몬드처럼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고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선한 일을 행한다면 하나님은 분명 여러분을 통해서 영광 받으실 거예요. 그리고 그런 우리를 하나님은 또 영화롭게 하실 거예요.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권하율(대성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