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3일 화요일 장년 기도력] 계명을 지키는 가족이 그리스도를 빛낸다

6

“아이에게 바른길을 가르쳐라. 그러면 늙어도 그 길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잠 22:6, 현대인)

아이들은 자신이 가족의 구성원임을 배워야 한다. 자녀들은 먹을 것과 입을 것과 사랑과 보살핌을 받으며, 이 고마움에 대한 보답으로 자신이 속한 가정에 할 수 있는 대로 행복을 안겨 주어야 한다. 그렇게 그들은 하나님의 자녀, 가정의 선교사가 된다.
균형 잡힌 품성은 일평생 큰 축복이다. 따라서 교육에 무관심한 부모는 자녀에게서 그 기회를 빼앗는 것이나 다름없다. 자기 마음대로 하도록 방치된 아이는 자신이 떠받쳐지고 보살핌받고 멋대로 행동하고 즐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 자신의 바람과 뜻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자란 아이는 모든 종교적 경험에서 가정 교육의 결핍을 드러낸다.
하나님은 우리 가족을 하늘 가족의 표본으로 삼고자 하신다. 모든 부모와 자녀가 매일 그 사실을 떠올리며 하나님 가족의 일원으로서 사람들을 대해야 한다. 그러면 그들의 삶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의 계명을 지키는 가족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세상의 실물 교훈이 될 것이다. 그리스도께서 영광받으시고, 그들의 가정에는 그분의 평화와 은혜와 사랑이 값진 향수처럼 퍼질 것이다. 그리스도의 선교사로 지내는 이들의 자녀에게서 나타난 삶은 하나님께 아름다운 헌물이 될 것이다. 그리스도는 이것을 기뻐하시며 가장 귀한 선물로 여기실 것이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가 모든 가정 예배의 주제가 되어야 한다. 자녀를 제대로 가르치는 부모는 그리스도의 품성을 닮게 하는 세심한 자녀 교육의 열매를 보며 행복을 누릴 것이다. 그들은 질서 잡히고 바르게 교육받은 가족을 세상에 선보이며 하나님께 최고의 영예를 돌린다. 그 가정은 여호와를 경외할 뿐 아니라 다른 가족에게 발휘하는 감화력으로 그분께 존귀와 영광을 돌린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걸맞은 보상을 받을 것이다.

『리뷰 앤드 헤럴드』, 1896년 11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