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6일 안식일 장년 기도력] 감사로 가득한 마음을 지니라

28

“이때에 모세와 이스라엘 자손이 이 노래로 여호와께 노래하니 일렀으되 내가 여호와를 찬송하리니 그는 높고 영화로우심이요 말과 그 탄 자를 바다에 던지셨음이로다 여호와는 나의 힘이요 노래시며 나의 구원이시로다 그는 나의 하나님이시니 내가 그를 찬송할 것이요 내 아버지의 하나님이시니 내가 그를 높이리로다”(출 15:1~2)

거대한 이스라엘 무리에게서 깊고 우렁찬 목소리가 들려왔다. 이어 모세의 누이인 이스라엘 여인 미리암이 노래를 이끌었고 무리는 탬버린을 흔들고 춤을 추며 행진했다. 광야와 바다에서 먼 곳까지 기쁨의 노래가 퍼졌고 그들의 찬양이 산마다 메아리쳤다.
위대한 구원을 기념하여 부르는 이 찬양은 히브리 백성의 기억 속에서 결코 지워지지 않았다. 이스라엘의 선지자와 가수들은 세대에 걸쳐 이 찬양을 반복하면서 여호와는 그를 신뢰하는 자에게 힘과 구원이심을 증언했다. 이 노래는 유대 백성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이 노래는 의인의 대적이 모두 멸망하고 하나님의 이스라엘이 최후 승리를 거둘 것임을 선언한다. 밧모섬의 선지자는 “승리한” 무리가 흰옷을 입고 “불 섞인 유리 바다” 위에서 “하나님의 하프들을 가지고…하나님의 종 모세의 노래와 어린양의 노래를 부르며” 서 있는 모습을 보았다(계 15:2~3, 킹흠정).
이것이 바로 이스라엘의 구원의 노래에 깃든 정신이다. 또 이것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두려워하는 모든 이의 마음속에 깃든 정신이기도 한다. 우리를 죄의 굴레에서 해방하신 하나님은 홍해에서 히브리 백성에게 행한 것보다 더 큰 구원을 이루셨다. 히브리 백성처럼 우리도 온 마음과 영혼을 다해 목소리 높여 “인생에게 행하신 기적”을 찬양해야 한다. 하나님의 크신 자비를 생각하고 그분의 작은 선물에도 마음을 기울이는 사람은 기쁜 마음으로 하나님을 찬양할 것이다. 우리가 매일 하나님께 받는 복 그리고 무엇보다 우리가 행복과 하늘을 누리도록 하신 예수님의 희생은 끊임없는 감사의 주제가 되어야 한다. 하나님이 보이신 비할 데 없이 애틋한 사랑으로 죄인인 우리가 그분과 연결되고 그분에게 특별한 보물이 되었다!

『부조와 선지자』, 288~289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손만식/어은숙 선교사 부부(필리핀)
민다나오에서 복음이 들어가지 않은 많은 지역에 복음을 전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