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8일 화요일 어린이기도력] 우리 도움이 필요한 모든 사람이 우리 이웃입니다

56

“게으른 자들을 권계하며 마음이 약한 자들을 격려하고 힘이 없는 자들을 붙들어 주며 모든 사람에게 오래 참으라”(데살로니가전서 5장 14절)

어느 율법학자가 예수님을 찾아와 여쭈었습니다.
“선생님, 제가 무엇을 하여야 하나님 나라에서 영원히 살 수 있을까요?”
“율법책에 뭐라고 씌어 있느냐?”
“주 너희 하나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고 쓰여 있습니다.”
율법학자가 대답하자 예수님은 “그 율법대로 하라.”고 하셨습니다. 그러자 율법학자는 “누가 제 이웃입니까?” 하고 다시 물었습니다. 예수님은 그에게 한 이야기를 들려주셨습니다.
“어떤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내려가는 길에 강도들을 만나서 갖고 있는 것을 모두 빼앗기고 심하게 얻어맞아 거의 죽게 되었다. 그런데 그 길을 세 사람이 지나갔다. 첫째 사람과 둘째 사람은 죽어 가는 그 사람을 피해 그냥 지나쳤고 셋째 사람은 그 사람을 나귀에 태워서 여관으로 데려가 치료해 주었다. 네 생각에는 누가 그 강도 만난 사람의 이웃이냐?”
“강도 만난 사람을 돌봐 준 세 번째 사람입니다.”
“너도 가서 그렇게 하라.”
우리의 이웃은? 인종, 피부색, 계급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모든 사람이 이웃입니다. 마귀에게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공격을 받아 죽게 된 사람은 누구나 우리의 이웃입니다. 하나님의 소유인 모든 사람이 다 우리의 이웃입니다. 오늘도 이웃에게 착한 마음을 품고 도움을 주는 귀한 날이 되기 바랍니다.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이서락(서초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