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8일 일요일 장년 기도력] 하나님과 교제하면 변화된다

34

“우리가 다 수건을 벗은 얼굴로 거울을 보는 것같이 주의 영광을 보매 그와 같은 형상으로 변화하여 영광에서 영광에 이르니 곧 주의 영으로 말미암음이니라”(고후 3:18)

그 오랜 기간 하나님과 교통하면서 모세의 얼굴은 하나님의 임재에서 비롯한 빛을 반사했다. 정작 자신은 의식하지 못했지만 모세가 산에서 내려왔을 때 그의 얼굴은 눈부시게 빛났다. 스데반이 재판장 앞에 섰을 때도 그와 같은 빛이 얼굴에 비추었고 “공회 중에 앉은 사람들이 다 스데반을 주목하여 보니 그 얼굴이 천사의 얼굴 같”았다(행 6:15).
백성은 물론 아론도 모세를 피하며 “그에게 가까이하기를 두려워”했다. 그들이 당황하고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면서도 모세는 그 이유를 몰랐고 그들에게 가까이 오라고 재촉했다. 그는 화해를 이루시려는 하나님의 맹세를 그들에게 전했고 그분의 호의가 회복되었음을 보증해 주었다. 사람들은 모세의 목소리에 사랑과 애원이 가득하다는 사실을 느꼈고 마침내 한 사람이 용감하게 그에게 다가갔다. 그는 너무 두려워 입을 열지 못하고 조용히 모세의 얼굴을 가리킨 다음 하늘을 가리켰다. 위대한 지도자는 그 의미를 알아챘다. 그들은 죄를 자각하고 자신들이 하나님께 불쾌한 존재임을 느끼며 하늘의 영광을 감당할 수가 없었던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이 빛을 통해 이스라엘 백성에게 자기 율법의 거룩하고 존엄한 특성과 그리스도를 통해 드러난 복음의 영광을 각인시키고자 하셨다. 모세가 산에 있는 동안 하나님은 그에게 율법이 담긴 석판뿐 아니라 구속의 계획도 보여 주셨다. 그는 그리스도의 희생이 유대 나라 시대의 온갖 표상과 상징으로 예시되었음을 보았다. 하나님 율법의 영광과 마찬가지로 모세의 얼굴에서 빛나는 광채도 갈보리에서 흘러나온 하늘의 빛이었다. 그 거룩한 광채는 진정한 중보자이신 분의 대표로서 모세가 가시적인 중보자 역할을 했던 시대의 영광을 상징했다.
모세의 얼굴에 반사된 광채는 하나님의 율법을 지키는 백성이 그리스도의 중보로 받게 될 복을 예증한다. 하나님과 더욱 친밀하게 교제하고 그분의 요구 사항을 더 뚜렷이 이해할수록 우리는 그분의 형상을 더 온전히 닮아 가고, 하나님의 본성에 참여할 수 있게 더 잘 준비된다는 것을 여기서 알 수 있다.

『부조와 선지자』, 329~330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선/이아리 선교사 부부(필리핀)
선교사에 지원한 젊은 청년들의 마음에 하나님을 향한 뜨거운 사랑이 자리 잡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