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8일 목요일 장년 기도력] 진실하게 진리를 추구하면 하나님을 만난다

31

“여러분의 마음을 밝혀 우리에게 주시려고 예비해 두신 것을 깨닫도록 기도합니다. 또한 하나님의 백성에게 약속하신 복이 얼마나 풍성하고 놀라운지 깨닫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엡 1:18, 쉬운)

어떤 분야에서든 진리에 도달하려는 순수한 목적으로 연구를 벌이면 보이지 않으나 만물에 작용하고 있는 강력한 지적 존재를 접하게 될 것이다. 인간의 생각이 하나님의 생각과 교류하고 유한한 존재가 무한한 존재와 교류하게 된다. 이러한 교류가 몸과 마음과 생각에 미치는 결과는 측량할 수 없다.
이 교류에서 최고의 교육이 이루어진다. 이것이 곧 하나님께서 우리를 성장시키는 방법이다. “너는 하나님과 화목하고 평안하라”(욥 22:21)는 것이 인류를 향한 그분의 메시지이다. 이 말씀에 담긴 교육 방식이 바로 인류의 시조를 가르쳤던 방식이다. 죄 없는 영광으로 빛나던 아담이 에덴에 거할 때 하나님은 이 방식으로 그를 지도하셨다.
…하나님의 손끝에서 탄생한 아담의 신체적·정신적·영적 특성은 그분을 빼닮았다. 하나님은 자신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창 1:27)하셨고 사람이 살면서 그분의 형상을 더욱 온전히, 창조주의 영광을 더욱 온전히 드러내게 하셨다. 인간은 모든 기능을 계발할 수 있고 역량과 정신력을 꾸준히 키울 수 있었다. 광범위한 활동 영역이 주어졌고 탐구해야 할 분야들은 눈부시게 아름다웠다. …자신의 조물주와 얼굴을 직접 마주하며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교제는 그의 귀한 특권이었다. 아담이 계속 하나님께 충성했다면 이 모든 것을 영원히 누릴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불순종으로 이 모든 것을 상실했다. 하나님의 형상은 죄로 훼손되고 거의 사라졌다. 체력이 약해지고 지적 역량이 줄어들고 영적인 시야도 흐려졌다. 그는 죽을 수밖에 없는 존재가 되었다. 그럼에도 인류는 희망 없이 버려지지 않았다. 무한한 사랑과 자비로 구원의 계획이 마련되었고 유예 기간이 주어졌다. 인류에게 창조주의 형상을 회복하고, 그들을 창조 당시의 온전한 상태로 되돌리고, 몸과 마음과 영혼의 향상을 촉진하여 그들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목적을 실현하는 것이 구속의 사업이다. 이것이 곧 교육의 목표이자 삶의 위대한 목표이다.

『교육』, 14~16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황자연/데니 홍 선교사 부부(케냐)
사역 중인 병원이 의료 기관을 넘어서 선교센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