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무대에서 비정부기구 활동가로 일하고 싶다면?

69

아드라방글라데시 신승환 소장에게 국제무대에서 비정부기구 활동가로 일할 수 있는 방법을 들었다.

바야흐로 국경 ‘초월’ 시대다. 그만큼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하는 재림교인도 늘고 있다. 비단 목회뿐 아니라 자급선교, 경제, 문화, 의료, 비정부기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종과 경계를 넘어 사역하는 이들이 많다.    

<재림신문>은 세계 각 곳 전문영역에서 봉사하는 재림교인을 발굴해 소개하고, 이들의 활동 분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알아보는 ‘세계가 부른다’ 코너를 연재한다. 첫 번째 주인공으로 현재 아드라방글라데시 디렉터로 일하는 신승환 소장을 만났다. 

그는 2021년 9월부터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소속 국제구호개발기구인 아드라의 방글라데시 책임자로 근무하고 있다. 이전에는 아드라르완다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컨설팅 회사 등에서 농업부문 ODA(공적해외원조) 전문가로 일해온 베테랑. 그에게 국제활동가로서의 삶과 보람 그리고 관련 분야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 한국의 청소년이나 청년 중 앞으로 국제무대에서 비정부기구 활동가로 일하고 싶다면 어떤 루트를 밟을 수 있을까요? 인턴 지원이나 모집 정보 등을 어떻게 알 수 있나요?

– 해외에서 공익적인 사업에 일하고 싶은 분이 있다면 아드라나 굿네이버스, 월드비전 같은 NGO뿐 아니라 UN 등의 국제기구나 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의 우리나라 정부의 해외사업 기관 또는 삼성 등 해외사업 기업 등 다양한 곳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우선 아드라코리아를 비롯해 각 기관이나 회사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채용 정보를 통해 알아보고, 일을 시작하시는 게 가장 좋을 거 같습니다. 매년 아드라코리아는 한국 사무소에서 일하는 인턴과 해외파견 봉사단원을 선발합니다. 이런 정보를 홈페이지와 SNS, 그리고 교회 내외 게시판을 통해 홍보하고 있으니 내용을 확인하고 지원하시면 좋겠습니다. 


국제무대에서 비정부기구 활동가로 일하고 싶다면?

 

그밖에 NGO나 해외개발협력사업에 관심 있다면, 먼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나 NGO들의 해외봉사단 사업 혹은 월드 프렌즈 코리아 영 프로페셔널에 참여해 경험해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여러 이름으로 되어 있지만, 모두 대한민국 정부가 경비를 지원하는 파견 프로그램입니다. 

외국의 각 기관이나 사업장으로 파견돼 짧게는 4개월부터 1~2년의 현지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이후 경험을 바탕으로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UN 봉사단 등을 통해 경력을 쌓을 수 있습니다. 이런 정보들은 KOICA(www.koica.go.kr)나 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www.ngokcoc.or.kr) 홈페이지를 어렵지 않게 방문하면 찾을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대한민국 정부가 UN 기관에 파견해 취업을 지원하는 JPO(Junior Professional Officer) 제도나 KOICA 사업을 통해 UN기관 파견을 지원하는 KMCO 제도가 있습니다. UN기관 진출을 원하시면, 실력을 쌓은 후 지원해 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국제무대에서 비정부기구 활동가로 일하고 싶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