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리꾼 장사익 선생, 삼육대 홍보대사 위촉

49

삼육대는 ‘우리 시대 최고의 소리꾼’으로 불리는 장사익 선생을 학교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소리꾼 장사익 선생을 대학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장사익 선생은 ‘우리 시대 최고의 소리꾼’으로 손꼽히며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1949년 충남 홍성군 광천읍에서 태어난 그는 딸기 장수, 외판원, 카센터 직원 등 15개 직업을 전전하다, 45세 나이로 늦깎이 데뷔했다.

첫 앨범 ‘하늘가는 길’(1994)로 단번에 독창적인 소리꾼으로 인정받은 그는 대표곡 ‘찔레꽃’을 비롯해 ‘허허바다’, ‘꽃구경’ 등 한국적 정서가 가득한 가사와 자신만의 독특한 창법으로 ‘가장 한국적인 목소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무대에서 애국가를 부르기도 했다.

장사익 선생은 2007년 ‘삼육대 개교 100주년의 해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되면서 삼육대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삼육대 총동문회장인 임종성 화백(삼육대 은퇴교수)과 막역한 고향 선후배 사이로 알려졌다. 이후 삼육대 주최 음악회와 각종 특강, 총동문회 후원행사 등에 꾸준히 참석해왔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장사익 선생은 삼육대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각종 홍보, 자문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그는 “홍보대사로서 맡겨진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육대는 지난 3월 신용호 비아이오성형외과 원장과 정용복 시온금속 대표도 홍보대사로 위촉한 바 있다.


인물 – 소리꾼 장사익 선생, 삼육대 홍보대사 위촉

■ 윤창세 목사-김경자 집사, ‘베리 블랙 목사 자서전’ 기증
윤창세 은퇴목사와 김경자 집사가 삼육대 신학생들에게 베리 블랙 목사의 자서전 <빈민가 소년의 꿈과 도전>(시조사) 200권(560만원 상당)을 기증했다.

재림교회 목회자인 베리 블랙 목사는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상원 원목(Senate Chaplain)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재림교회 대학인 앤드루스신학대학원을 졸업한 그는 27년 동안 미국 해군 군목으로 복무했으며, 흑인 최초 해군 제독(2성 장군)이 되어 예편했다. 이후 2003년 미국 제62대 상원 원목으로 임명됐는데, 이는 흑인으로서, 재림교인으로서 최초 기록이어서 당시 국제적으로 큰 관심을 모았다.

블랙 목사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돈독한 친분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이던 오바마 전 대통령은 현재 미국 대통령인 조 바이든과 함께 블랙 목사가 상원에서 매주 운영하던 기도회와 성경공부 시간에 꾸준히 참여했다. 블랙 목사는 당시를 회상하며 “이 두 사람이 매우 영적인 사람”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인연으로 블랙 목사는 2009년 오바마 전 대통령 취임기념 오찬회장에서 대표기도를 했다. 이는 최초의 흑인 상원 원목이 최초의 흑인 대통령을 위해 기도했다는 점에서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블랙 목사의 자서전에 추천사를 써주기도 했다.

<빈민가 소년의 꿈과 도전>(원제: From the Hood to the Hill, 천막집에서 국회의사당으로)이라는 제목으로 번역된 이 자서전에는 빈민가의 어두운 환경 속에서도 하나님을 의지하며 해군 제독을 거쳐 상원 원목이 되는 여정이 생생하게 기술돼 있다.

윤창세 목사와 김경자 집사는 삼육대 신학생들도 블랙 목사처럼 큰 뜻을 품는 목회자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신학과장 제해종 교수는 “신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내용이 담긴 귀한 책을 기증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 책을 통해 삶이 변화되고 하나님께 크게 헌신하는 목회자가 많이 배출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창세 목사는 지난해 3월에도 52명의 성도와 함께 <생애의 빛> 5500권(5500만원 상당)을 삼육대에 기증한 바 있다.


인물 – 소리꾼 장사익 선생, 삼육대 홍보대사 위촉
■ 이완희 교수팀, 세계물리치료연맹 학술대회 ‘우수 연구상’
삼육대 물리치료학과 이완희 교수 연구팀(정유정, 신장훈 연구원)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2021 세계물리치료연맹(WCPT) 총회 및 국제학술대회’에서 ‘우수 연구상’(Outstanding Presentation Awards)을 받았다.

논문 제목은 ‘척추 안정화 운동이 원발성 생리통 여성의 통증, 근 구조 및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The effect of lumbar stabilization exercise on pain, muscle morphology and quality of life in women with chronic menstrual back pain)’이다.

이 교수팀은 생리기간 중 허리통증이 있는 원발성 생리통 여성 28명에게 척추 안정화 운동을 10주간 주 3회, 회당 30분간 실시해 대조군과 비교했다. 그 결과 통증 감소와 근 구조 변화, 삶의 질 향상에 효과적임을 확인했다.

이 교수는 “진통제 등 약물을 사용하지 않고도 자가 척추 안정화 운동을 통해 생리 중 요통을 조절할 수 있다”면서 “연구에 주도적 역할을 해준 연구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세계물리치료연맹 국제학술대회는 2년마다 개최되는 물리치료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세계보건기구(WHO)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영상축사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환자 재활에 헌신한 전 세계 물리치료사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올해 학술대회에는 전 세계 88개국에서 1180편의 논문이 접수됐다. 이 중 38편이 ‘우수 연구상’으로 선정됐다. 이번 수상으로 이 교수는 향후 1년간 세계 최대 규모의 학술지 전문 출판사 엘스비어가 발행하는 SCI(E)급 저널에 우선 투고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인물 – 소리꾼 장사익 선생, 삼육대 홍보대사 위촉

■ 김일목 총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김일목 총장이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는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어린이 보호구역에 대한 인식 개선과 어린이 보호를 최우선 하는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가 시작한 캠페인이다.

참여자가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 표어인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이 적힌 팻말과 함께 인증을 하고, 다음 참여자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김 총장은 최근 서울여대 승현우 총장의 추천을 받아 챌린지에 동참했으며, 다음 참여자로 양거승 삼육서울병원장을 지목했다.

김 총장은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어린이 안전을 최우선 하는 교통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며 “삼육대 구성원 모두와 캠페인의 뜻을 나누고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