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부산병원, 원내에 ‘삼육부산메디칼교회’ 설립

43

아프리카 에스와티니 왕국의 반질레 왕자와 템침바 공주 등 왕족 일행이 삼육부산병원을 찾았다.

삼육부산병원이 원내에 ‘삼육부산메디칼교회’를 설립하고, 의료선교를 강화한다. 

삼육부산병원은 지난달 30일 최명섭 병원장과 김종인 행정부원장, 류재성 원목실장을 비롯한 각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메디칼교회 리모델링 오픈 감사예배’를 드리고 본격적인 사역에 나섰다. 

이번 공사를 위해 1억5000만 원의 자금을 투입했다. 기존의 층고를 1.25m 높여 개방감을 높인 점이 특징. 전체적으로 노후한 방송 및 음향 시설을 최신식 시스템으로 교체하며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공간을 새롭게 단장했다. 

최명섭 병원장은 “이번 리모델링 공사에 있어 힘써주신 모든 분의 노고에 감사하다. 새롭게 태어난 삼육부산메디칼교회의 성장과 큰 역사를 이루기까지 우리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기도하며 물심양면으로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여러분의 참여가 더 나은 재림교회를 만듭니다”

<재림성도 미디어 인식조사> 설문 바로 가기 ☞  https://naver.me/GyYhQzs9 

■ 아프리카 에스와티니 왕족 방문 … 지난해 침례받은 재림교인

아프리카 에스와티니(구, 스와질랜드) 왕국의 국왕인 음스와티 3세 일행이 삼육부산병원을 방문했다. 반질레(Bandzile) 왕자와 템침바(Temtsimba) 공주는 지난해 10월 침례를 받고, 재림교인이 된 믿음의 형제자매.

6월 초 우리나라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던 이들은 85명의 정부 요인 및 왕족들과 함께 부산을 찾았다. 마침 8일 안식일을 맞아 삼육부산메디칼교회에서 예배를 드렸다. 

반질레 왕자는 예배 후 병원 시설을 둘러보며 선진의료시설에 깊은 관심을 표했다. 그는 “선교의료기관으로서 사명을 다하고 있는 삼육부산병원의 사업에 큰 감명을 받았다”면서 “만약 에스와티니에 삼육부산병원 분원 설립을 계획한다면 토지와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삼육부산병원의 시설과 서비스를 누릴 기회를 얻고 싶다”라고 말했다. 

“여러분의 참여가 더 나은 재림교회를 만듭니다”

<재림성도 미디어 인식조사> 설문 바로 가기 ☞  https://naver.me/GyYhQzs9 

■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 협약병원에

삼육부산병원은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이 시행하는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 협력병원에 최근 선정됐다. 이에 따라 삼육부산병원 종합건강검진센터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검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삼육부산병원을 비롯해 정관일신기독병원, 대동병원, 기장병원, 이샘병원, 구포성심병원 등 16개 검진의료기관이 올해 협약병원으로 지정됐다. 

부산광역시는 2018년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2021년부터 지역 소상공인의 복지향상 및 건강증진을 위해 종합검진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사업 지원 대상은 총 800명으로 부산시 소상공인 400명, 새출발기금 성실 상환자 400명으로 구성된다. 

최명섭 병원장은 “매일 바쁘게 살아가느라 건강관리를 제대로 신경 쓰지 못해 많은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정말 감사하다”면서 “우리 병원을 찾아주시는 소상공인과 이웃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와 검진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