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정부 특허 지원사업 연이어 선정 ‘두각’

32

삼육대가 지식재산 패키지 구축 등 정부 특허 지원사업에 연이어 선정되는 등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특허청과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이 주관하는 특허 지원사업에 연이어 선정되며 산학연(産學硏) 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육대는 최근 ‘제품기반 지식재산 패키지 구축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대학과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특허를 시장 요구에 맞게 제품별로 묶어 기업에 이전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공공연의 우수 연구개발 성과를 사업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한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삼육대는 제품기반 지식재산 패키지 기술이전 전략과 해당 제품 관련 기술의 마케팅 제반 비용으로 4500만원을 지원받는다. 대학의 강점 분야를 강화하고자 스마트 시티 환경개선 모듈 기술 등 바이오 분야에 대한 패키지 구축을 통해 국내외 수요기업과 매칭, 사업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삼육대는 ‘2021년 정부 R&D 특허설계 지원사업’에도 선정됐다. 대학과 공공연이 수행하는 R&D 과제의 연구 성과물이 우수특허로 보호될 수 있도록 최적의 특허 권리범위 설계를 지원받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4000만원 규모로, 화학생명과학과 박명환 교수의 연구과제에 대한 특허 컨설팅을 받게 됐다. 나노버블과 에스터 결합을 활용한 초음파유도 약물전달기술로, 개별국 해외 특허 출원을 지원받는다.

삼육대는 또한 ‘특허경영전문가 운영 지원사업’에 선정돼 특허경영전문위원을 파견받는다. 특허전문가는 파견 기관의 지식재산(IP) 인식 제고와 지식재산관리 역량 강화 등 관련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대학의 기술사업화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발명인터뷰 및 공공 IP 활용사업’(4년차),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3년차) 등 기존에 수행해오던 정부 지원 산학연 협력사업도 올해 계속 수행하게 됐다.

삼육대 한경식 산학협력단장은 “삼육대가 보유한 우수 특허를 활용하여, 산업계와 지역사회 경제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육대 산학협력단은 연구·기술개발을 촉진하고, 현장 산업체와의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대학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04년 출범했다. 2016년부터 가족기업 지원제도를 도입해 260여개 기업과 산학협력 MOU를 체결하였으며, 인적·물적 자원을 공유하는 등 산학연 동반발전을 모색하고 있다.


삼육대, 정부 특허 지원사업 연이어 선정 ‘두각’

■ 중소기업기술혁신센터 협력기관 선정
삼육대는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산하 중소기업기술혁신센터 협력기관으로 선정됐다. 중소기업기술혁신센터는 우수 연구 인력을 보유한 대학·연구기관과 중소기업 간 교류협력 인프라를 조성해 R&D 및 인적교류 기반의 기술혁신을 촉진시키기 위해 설립됐다.

삼육대는 중소기업기술혁신센터 협력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향후 2년간 중소기업의 기술 애로를 센터와 공동으로 해결하고, 기술이전을 통한 사업화를 지원하는 데 힘을 보태기로 했다.

특히 삼육대는 △바이오·의료 △도시농업 △창의형 ICT 등 3대 특성화를 기반으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산‧학‧연 인적교류의 거점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학과·연구소와 기업 간 협업 프로그램, 외부 전문교육, 현업 전문가 멘토링, 대학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연계, 창업 현장실습, 정부 지원기관 연계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교내 메이커스페이스를 기반으로 전문 메이커를 양성하는 창업지원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다. 정부과제 컨설팅을 접목해 창업 활성화도 도모한다.

그간 산학협력단을 중심으로 현장 산업체와의 네트워크를 형성해 연구·기술개발을 촉진하고, 대학 경쟁력을 강화해 온 삼육대는 이번 협력기관 선정을 계기로 혁신성장 파트너로서 중소벤처기업의 도전이 성공으로 연결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삼육대, 정부 특허 지원사업 연이어 선정 ‘두각’

■ 서울자유시민대학 운영기관 선정 … ‘생태인문학’ 주제로 강좌
삼육대는 서울자유시민대학 운영기관으로 선정돼 ‘생태인문학’을 주제로 서울시민 대상 교양강좌를 운영한다.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서울시민이 인문적 성찰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인문교양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배움의 과정을 지원하는 평생학습 프로그램.

삼육대는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소장 한금윤)를 통해 ‘생태적 인문학과 에코 리터러시’ ‘도시의 원예산업 실제와 건강 인문학’ 등 2개 강좌를 개설해 운영한다.

‘생태적 인문학과 에코 리터러시’는 문학, 영화, 철학, 예술에 대한 에코 리터러시(문해력)을 길러 인생의 깊은 의미를 생태적 사고로 향유하는 강좌다. 지난달 25일부터 10주간 매주 목요일 실시간 비대면(Zoom 플랫폼 활용)으로 진행하며, 삼육대 영어영문학부와 스미스학부대학 교수진이 강사로 참여한다.

‘도시의 원예산업 실제와 건강 인문학’은 생태농업과 도시농업을 인문학적으로 통찰하는 강좌다. 비대면 이론수업과 함께 삼육대 교내 첨단 도시농업시설 에코팜센터에서 체험학습도 병행한다. 지난달 23일 강좌를 시작했으며, 10주 동안 매주 화요일마다 삼육대 환경디자인원예학과 교수진이 강의를 운영한다.

학교 측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의 마음을 위로하고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내용에 중점을 뒀다. 전 지구적인 재난을 근본적으로 극복하기 위한 생태인문학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생태인문학의 이론과 실제를 학습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육대, 정부 특허 지원사업 연이어 선정 ‘두각’